경북 멀티숍 브랜드 ‘클루앤코’ 오픈

베트남에 1·2호 매장 열고 전 세계 100곳으로 확대

경상북도가 동남아시아 화장품 시장 개척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경상북도 공동 브랜드 상설판매장 클루앤코 제 1호점을 베트남 호찌민시에 오픈했다. 오픈 행사 후 매장을 돌아보며 격려하고 있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가 동남아시아 화장품 시장 개척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경상북도 공동 브랜드 상설판매장 클루앤코 제 1호점을 베트남 호찌민시에 오픈했다. 오픈 행사 후 매장을 돌아보며 격려하고 있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http://www.gb.go.kr)가 도내 중소 화장품기업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판매하고 해외 수출시장을 본격적으로 유통판매하기 위한 마케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경북화장품의 멀티숍 공동 브랜드 ‘클루앤코’(CLEWNCO)를 론칭하고 10일의 베트남 호찌민시 1호 매장 오픈에 이어 오는 16일(목)에는 다낭시에 2호 매장을 오픈한다.

이번에 선보인 클루앤코는 ‘클루’(CLEW·길잡이, 리더)와 ‘코스메틱’(COSMETICS·화장품, 아름다움)의 합성어로 ‘아름다움의 글로벌 길잡이(리더)’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경상북도는 공동 브랜드 개발을 위해 지난 9월 한달 동안 수도권 지역 대학생과 2~30대의 직장인 여성을 대상으로 △ 연관의미성 △ 차별성 △ 시각적용성 △ 발음용이성 △ 기억용이성 △ 글로벌 적합성에 대한 브랜드 네임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수출에 포커스를 두고 개발한 브랜드라는 점을 감안, 도내 화장품기업협의회 50곳의 회원사들을 대상으로도 설문조사를 시행해 최종적으로 클루앤코가 대중적 친화력과 글로벌 적합성에 가장 적절하다는 결과를 얻었다.

클루앤코, 베트남 호찌민·다낭에 1·2호 매장 오픈               클루앤코의 론칭을 주도한 경상북도 정희석 신성장산업과장은 “공동 브랜드 클루앤코는 경북의 화장품이 전 세계에 아름다움의 리더로 진출한다는 의미를 부여한 것으로 앞으로 우리 지역 화장품산업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그 의미와 역할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경상북도는 클루앤코 론칭과 동시에 지난 10일에는 베트남 호찌민시에 제 1호 매장을 오픈했고 오는 16일에는 다낭시에 제 2호 매장을 오픈했다. 편집 숍 형태의 클루앤코 매장에는 도내 50곳 화장품기업의 200여개 제품이 처음으로 동남아 시장으로 진출하는 거점 매장 역할을 하게 된다.

클루앤코 매장 오픈과 관련해 프랑스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화장품 전문 편집 숍 세포라를 벤치마킹해 개발했다고 경상북도 측은 밝혔다. 현재 화장품 기업의 관점에서 세포라 입점은 해당 기업의 기술력과 인지도 부문의 성공을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

세포라와 동일한 수준의 매장 분위기와 인테리어, 쇼핑백 등 관련 요소 전체를 브랜드 콘셉트와 어울리도록 세심하게 설계했다.

경상북도는 클루앤코의 상징성을 부각하기 위해 지난 10일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2017’ 행사와 연계, 제 1호 매장을 호찌민시에 오픈했다.

이같은 해외 진출 전략은 국내 시장이 포화상태에 따른 침체기에 머물러 있는 현실에 비춰볼 때 발 빠른 대응을 통한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경상북도의 글로벌 화장품 멀티숍 공동 브랜드 클루앤코의 제 1호 매장이 베트남 호찌민시에 오픈했다. 테이프커팅식에 참석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의 글로벌 화장품 멀티숍 공동 브랜드 클루앤코의 제 1호 매장이 베트남 호찌민시에 오픈했다. 테이프커팅식에 참석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

경북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화장품산업 집중 육성       경상북도는 지난해 1월 ‘경북 K-뷰티 화장품산업 미래비전’을 선포하고 산업 인프라 구축·제품개발지원·해외 마케팅지원·융합 연구체계 구축 등 화장품산업을 경북의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특히 현재 주요 지자체들이 추진하고 있는 화장품산업 육성 정책은 국내·외 마케팅 보다는 생산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경우가 많아 생산에서 판매로 연결하는 선순환구조 구축에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고 각 지자체들의 차별화되지 않은 화장품산업 육성 정책이 자칫 실패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것 또한 사실이다.

화장품 산업이 구조적 변화를 요구하는 현 시점에서 동남아 시장 진출과 비 중화권 수출시장 다변화를 모색하는 전략의 일환으로 전개하는 클루앤코 매장은 지역 화장품산업의 생산과 마케팅을 동시에 연결하는 균형 전략으로 평가받고 있다.

동시에 지역 화장품 기업에게는 ‘생산→판매→성장→투자’로 이어질 수 있는 모멘텀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 주요국에 100곳 오픈 계획…구조적 해결 단초 기대             경상북도는 클루앤코 매장을 이번에 오픈한 베트남을 기점으로 태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몽골·우즈베키스탄·러시아·중국·멕시코 등 화장품산업 성장률 10% 이상의 세계 주요국가에 100여 곳 이상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계획이 현실로 옮겨진다면 지역의 화장품산업은 안정적인 해외 판로를 개척해 지속성장이 가능하게 됨으로써 경상북도가 목표로 하는 ‘화장품산업 아시아 허브로의 도약’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이번에 론칭한 클루앤코는 단순히 매장의 이름을 명명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 대한민국 화장품 산업에서 지속돼 온 대기업 편중현상과 수출시장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 역할을 함으로써 지역 화장품 산업 발전의 성공을 기약하는 신호탄이 될 것” 이라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이 기사를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