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낯같은 피부에 립으로 포인트를”

미리보는 2018 S/S 메이크업 트렌드

2018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백스테이지
2018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백스테이지

경기침체가 내년에도 계속된다는 예언일까. 2018년 S/S 트렌드로 자연스러운 피부표현에 립스틱에 포인트를 주는 ‘립스틱 효과’를 떠올리게 하는 화장법이 소개됐다.

2018 S/S 헤라 서울패션위크(HERA Seoul Fashion week)에서 서울패션위크 55개 브랜드 디자이너들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총괄하며 S/S 시즌을 앞서가는 뷰티 트렌드를 선보인 헤라는 2018 S/S 메이크업 키워드로 ‘글래머러스 글로우 앤 샤인’을 꼽았다.

깔끔한 표현과 선명한 발색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연출해 인기를 끌었던 매트 립과는 달리 2018 S/S 립 메이크업은 풍성한 볼륨감으로 글래머러스한 느낌을 발산하는 글로시한 제형이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도톰한 입술은 메이크업의 완성을 높일 뿐 아니라 얼굴에 입체감을 살려 생기 있고 어려 보이는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이번 2018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백스테이지에서는 유리알 같이 미끄러질 듯한 광택이 살아있는 촉촉한 글로시 립 메이크업이 주로 선보여 졌으며 컬러는 말린 장미 또는 MLBB 컬러의 내추럴한 누드 메이크업 또는 오렌지 레드 계열의 강렬한 풀립 메이크업으로 다양한 룩에 어울리는 개성을 표현했다.

피부 메이크업 또한 촉촉한 광이 도는 글로우 메이크업이 주를 이뤘다. 마치 막 샤워하고 나와 물기가 바로 떨어질 듯한 듀이 글로우 또는 가벼운 장미빛 혈색이 도는 새틴 글로우 느낌의 페이스 메이크업에 한가지 톤의 컬러를 과감하게 눈두덩이 전체를 꽉 채우는 원 컬러 아이 메이크업을 더해 글로시 립 메이크업을 한층 더 강조했다.

부리 컬렉션.
부리 컬렉션.

부리(BOURIE) 컬렉션에서는 원 포인트 메이크업으로 주목 받았다. 본래의 피부톤에 맞춰 밝지 않게 커버한 후 오일 제형의 릴랙싱 페이셜 미스트로 촉촉하게 표현했고 비비드하고 생기 가득한 핑크를 활용해 상기된 볼 컬러를 연출했다.

빅팍(BIG PARK) 컬렉션에서도 립스틱을 활용한 네추럴 메이크업이 돋보였다. 본래의 피부톤을 원 톤으로 깔끔하게 표현하고 볼과 입술에서 강렬한 컬러감을 연출하며 입체감을 더했다.

푸시버튼 컬렉션.
푸시버튼 컬렉션.

푸시버튼의 18 S/S 컬렉션은 ‘타임리스(Timeless)’라는 키워드를 내세워 내추럴 뷰티에 집중했다. 민낯 같이 자연스럽고 건강해 보이는 메이크업을 위해 동안의 조건에 해당하는 풍성한 눈썹과 본인 입술 본연의 컬러를 살리는 립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노케 컬렉션.
노케 컬렉션.

노케(NOHKE) 컬렉션은 보다 강화된 ‘리얼 내추럴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주근깨나 잡티는 커버하지 않고 여드름이나 요철만 커버해 한 듯 안 한 듯 얇게 피부를 보정했고 눈썹 역시 아예 그리지 말고 헤어젤을 사용해 눈썹 결을 살려 세워서 빗었다. 아이라인은 그리지 않고 속눈썹만 꼼꼼하게 컬링 했다. 립은 버건디 컬러를 브러쉬가 아닌 손으로 두드려 틴트처럼 입술에 먹어 들어간 느낌으로 표현했다.

제이쿠 컬렉션.
제이쿠 컬렉션.

제이쿠(JKOO)는 ‘뉴트럴 메이크업’을 콘셉트로 깨끗하고 누디한 피부 표현에 그윽한 눈매를 연출했다. 특히 얼굴에는 하이라이터와 브론저를 활용해 입체감을 더욱 살렸으며 자연스러운 립 메이크업을 연출해 전체적으로 자유분방한 느낌을 살렸다. 페이스 음영을 확실하게 잡아주는 것이 포인트.

헤라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진수 부장은 “이번 2018 S/S 헤라 서울 패션위크 메이크업은 입술 위의 반짝이는 샤인 텍스쳐가 눈길을 사로잡는 글로시 립 메이크업이 주를 이뤘다”며 “글로시한 피부 표현과 함께 촉촉하고 볼륨감 넘치는 글로시 립 표현만으로도 자연스럽게 메이크업의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