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넘어, 새 시장으로 간다”

원아시아 화장품포럼…내달 24일 印尼 자카르타서 개막

탈 중국, 수출다변화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인도네시아에서 ‘2017 원아시아 화장품·뷰티포럼’이 내달 24일 개막한다. 사진은 지난해 원아시아 화장품·뷰티포럼 주요 장면.
탈 중국, 수출다변화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인도네시아에서 ‘2017 원아시아 화장품·뷰티포럼’이 내달 24일 개막한다. 사진은 지난해 원아시아 화장품·뷰티포럼 주요 장면.

‘사드 이슈’가 6개월을 넘어서면서 ‘탈 중국, 새 시장 개척’에 대한 절대적 명제 앞에 화장품 업계와 주무부처, 관련 기관의 다양하고 실질적인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특히 중국 이외의 집중 공략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동남아시아와 미주지역, 러시아를 포함한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에 대한 진출과 가능성 타진이 더욱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양상이다.

이를 반영하듯 대한화장품협회(회장 서경배·www.kcia.or.kr) 주관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www.mfds.go.kr) 주최하는 ‘2017 원아시아 화장품·뷰티 포럼’이 오는 11월 24일(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8천만 명에 이르는 여성 소비자가 존재, 아세안 10개국 중 1위의 화장품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국가다. 동시에 여전한 ‘한류 열풍’으로 ‘메이드 인 코리아 코스메틱’에 대한 관심 또한 매우 높은 시장으로서 앞으로의 시장개척 가치와 성장 잠재력이 무궁한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화장품시장 개척 방향 제시         이번 원아시아 화장품·뷰티 포럼에서는 ‘탈 중국, 수출국 다변화의 최적 국가-인도네시아’를 주제로 △ 인도네시아 화장품 시장 현황(닐슨 인도네시아) △ 인도네시아 경제발전에 따른 소비시장 성장과 그 특성(코트라 자카르타 무역관) △ 인도네시아 할랄인증제와 할랄화장품(이슬람대학교 할랄연구소) △ 인도네시아의 화장품 수입절차와 안전관리(인도네시아 식약청)등에 대한 세부 테마별 발표와 함께 인도네시아 현지 바이어는 물론 타 국가의 바이어들과의 교류를 위한 기회도 마련한다.

국내 화장품기업 관련자료 취합, 배포         화장품협회는 포럼 개막과 함께 미리 취합한 국내 참가 회사의 주요 내용을 취합, 자료화해 아세안화장품협회·인도네시아화장품협회·코트라 자카르타 무역관 등을 통해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동시에 원하는 기업에 한해 포럼 행사장과 로비 등에 자사 브랜드·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도 확보한 상태다.

화장품협회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포럼에는 국내 100여 화장품기업들과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50여 곳에 이르는 해외 화장품 기업들과 구매력 높은 바이어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히고 “특히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시아와 해외시장 진출에 대한 관심이 있는 국내 제조·제조판매업체는 참가자격에 제한이 없으므로 새로운 시장개척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관심과 참여를 독려했다.

원아시아 화장품·뷰티 포럼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대한화장품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