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현지 인터뷰-상징민 상하이CBE 회장

“내년 상하이CBE는 화장품 산업의 새 플랫폼”

3,300기업·1만여 브랜드 참가 예상…역대 최고·최대 자신

1-하단 인터뷰 사진-상징민 회장

“새해 5월 22일부터 사흘 동안 상하이 신국제박람센터에서 열릴 중국상하이미용박람회(이하 상하이CBE) 그 동안의 개최 노-하우를 그대로 녹여내 아시아 최고 수준의 화장품·뷰티 전시회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게 될 것이며 3천3백 여 화장품 기업과 1만여 브랜드가 참가하는 역대 최고·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그 위용을 과시하게 될 것입니다.”

지난 16일, 코스모프로프아시아 홍콩 2017 전시회 기간 중 르네상스 하버뷰호텔에서 한국 기자단과 간담회를 가진 상징민 상하이CBE 회장의 자신에 찬 일성이다.

매년 코스모프로프아시아 홍콩 전시회가 열리는 기간 중 한국 기자단과의 만남을 정례적으로 가지고 있는 상 회장은 “중국은 10억 소비자를 가진 잠재력이 매우 큰 나라”임을 강조하면서 “지난 2016년 중국의 화장품 소매 시장 규모는 5천830억 위안(약 870억 달러)에 달했으며 향후 5년의 성장률은 20%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추정된다. 내년 시장 규모는 8천억 위안을 넘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화장품 제조업체·브랜드 기업 모두에게 중국은 두말할 필요없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고 거듭 힘주어 말했다.

2018년 상하이CBE는 전 세계 뷰티 공급체인 플랫폼이 될 코스메테크 테마 아래 아세안 지역 뷰티 바이어와의 연결고리가 될 아세안 뷰티 바이어 플랜, 그리고 주제국으로 참가할 일본의 수준 높은 제품과 브랜드,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마케팅 그룹 썽드그레와 함께 창출할 패션 갤러리 등이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하이CBE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코스메테크는 화장품 원료와 창의적인 성분, OEM·ODM, 포장, 기계와 설비 등에 이르기까지 화장품 산업과 관련한 모든 것이 총망라되며 1천여 뷰티 공급업체와 글로벌 명품 브랜드의 참가가 예정돼 있다.

상 회장은 “굳이 일일이 열거할 필요없는 글로벌 화장품 기업들이 참가할 것이며 현장에서는 스마트 제조, 패션포장 디자인, 최신 트렌드의 구성과 배합 등을 주제로 20여 개의 행사가 진행돼 미래 화장품·뷰티 산업의 청사진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새해 상하이CBE의 주목받는 또 하나의 행사는 아세안 뷰티 바이어 플랜. 이 플랜은 한국과 일본은 물론 태국·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베트남, 그리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첨단 제조기업들과 브랜드 기업들이 참여하게 된다.

상하이CBE 측은 이미 아세안화장품협회를 위시해 태국화장품제조상협회, FMM-MCTIG, 베트남오일·향료·화장품협회, 싱가포르 SPA 등과 오랜 기간 우호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고 이들을 위해 전문적이고 특별한 혜택을 제공해 왔다.

“2018년 상하이CBE의 주제국은 일본이다. 일본의 참가 기업들은 상하이CBE를 새로운 국제 플랫폼으로 삼아 일본의 최신·최고의 화장품과 뷰티 관련 제품, 기술과 서비스를 보여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상하이 CBE와 일본과의 우호 협력관계는 더욱 돈독해 질 것”이라고 전망한 상 회장은 “이밖에도 디자인 전시와 과학기술 아이디어를 융합한 디자인 갤러리, 썽드그레와 협력해 디자인 창조에 대한 도전과 이를 통해 미래 화장품·뷰티 산업의 트렌드를 만들어 낼 패션 구역 등은 전 세계 화장품·뷰티 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한국 언론과 화장품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가를 당부했다.

이 기사를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