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 온라인 쇼핑이용 ‘전 세계 최고’

한국소비자 절반, 미용 및 개인 위생용품 온라인 구매 경험 있다

[bsa_pro_ad_space id=4]

전세계 국가 가운데 한국의 온라인 구매가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이 최근 발간한 ‘글로벌 커넥티드 커머스(Connected Commerce)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미용·개인 위생용품’ 온라인 구매 경험률은 48%로 인도에 이어 2번째로 높았다.

또한 ‘포장 식품’, ‘신선 식품’ 부문의 구매 경험률 역시 모두 1위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고 ‘가정용 청소용품·제지류’ 제품의 한국 온라인 구매 경험률(44%)이 조사에 참여한 주요 63개국 중 가장 높게 나타나 한국 소비자의 높은 온라인 구매도를 알 수 있었다.

‘글로벌 커넥티드 커머스 보고서’는 2016년 3분기 중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유럽, 남미, 중동·아프리카 및 북미 지역의 63개국 3여 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옴니채널(Omni-Channel)’ 환경에서의 전세계 소비자들의 쇼핑 행태를 분석하기 위해 실시한 것이다.

닐슨 커넥티드 커머스 그래프
닐슨 커넥티드 커머스 그래프

한국·중국·인도, 온라인 생활용품·식품 시장 강국

성장 잠재력이 높은 생활용품(가정용 청소용품·제지류, 미용·개인 위생용품 포함)과 식품(포장식품, 신선 식품 포함)의 국가별 온라인 구매 경험률을 분석한 결과 한국의 ‘가정용 청소용품·제지류’ 구매 경험률이 44%로 조사에 참여한 63개국 중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중국(38%)과 인도(37%) 순으로 나타났다.

‘미용·개인 위생용품’의 구매 경험률은 한국(48%)이 인도(50%)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중국(47%)이 그 뒤를 이었다. 식품 시장 내 ‘포장 식품’의 구매 경험률은 중국이 47%로 가장 높았고 한국(43%)과 인도(34%)가 뒤를 이었으며 ‘신선 식품’ 구매 경험률 역시 중국(40%)이 근소한 차이로 한국(39%)보다 높았고 인도(35%)가 3위로 나타났다.

전세계 평균적으로 생활용품·식품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2-30% 대에 머무르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중국과 한국, 인도의 일상 소비재 온라인 구매가 매우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닐슨 커넥티드 커머스 그래프_2

한국소비자 절반, 미용 및 개인 위생용품 온라인 구매 경험 있다

한국 소비자의 절반은 ‘미용·개인 위생용품(48%)’ 부문을 온라인으로 구매한 경험이 있었다.

한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가장 높은 부문은 ▲ 패션(67%)이었으며 ▲ 도서·음악·문구(66%) ▲ 가전제품(49%) ▲ 미용·개인 위생용품(48%) ▲ 이벤트 입장권(47%) ▲ 여행(46%) ▲ 가정용 청소용품·제지류(44%) ▲ 포장 식품(43%) ▲ IT·모바일(42%) ▲ 가구·인테리어·공구(41%) ▲ 신선 식품(39%) ▲ 헬스케어 제품(33%) ▲ 음식 배달 서비스(27%) ▲ 꽃·선물세트(21%) ▲ 애완동물 사료·용품(19%) 등이 뒤를 이었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한국 소비자들이 온라인에서 생활용품과 식품을 구매하는 경험률은 중국, 인도와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므로 기업들은 이 분야에서 점차 진화해가고 있는 이커머스의 지형을 이해하고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온·오프라인 판매 성과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옴니채널 인텔리전스 솔루션’을 통해 생활용품과 식품 관련 기업들이 오프라인 시장은 물론 온라인 시장에서도 효율적인 성공적인 전략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