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자상거래 ‘1천조 시장 열린다’

7일 코엑스서 '온라인 수출전략 세미나' 개최

[bsa_pro_ad_space id=4]

본문누누눈글로벌 국경간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가 매년 평균 27.4%대의 성장을 이루며 오는 2020년에 1조달러(약 1천148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4년과 2015년 전자상거래를 통한 국가별 구매 경험률을 살펴보면 약 22개국에서 자국 구매와 해외 구매 경험이 평균 50%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내수 셀러를 위한 ‘온라인 수출전략 세미나’가 3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무역협회와 위메프 주최로 개최됐다.

한국무역협회 이준범 차장은 “국내 기업들의 관심이 높은 중국의 경우 지난 2015년 전체 전자상거래 규모가 9천억 위안(약 150조원)으로 온라인 해외직구 시장 규모는 1천184억 위안(약 20조원)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터넷 이용자 6억 5천만명, 온라인 쇼핑 이용자 3억 6천만명, 휴대폰 결제기능 사용자 2억 2천만명, 해외직구족(하이타오족) 2018년도 추산 3천600만명, 광군제 하루 매출 20조원 등 중국의 온라인 시장은 규모면에서 어느 국가보다 압도적으로 성장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도 지난해 1분기 해외직접판매액이 해외직접구매액을 넘어섰다. 해외직구를 선호하는 이유로 약 47%가 가격면에서 합리적이다라는 의견을 보였고 약 27%가 품질이 우수하다고 답했으며 약 26%가 상품의 다양성을 꼽았다.

이 차장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은 더욱 성장할 전망”이라며 그 이유로 인터넷 보급 확산과 스마트폰 대중화, 온라인 마켓 플레이스와 결제·배송 수단의 발달, 합리적인 소비패턴, 해외여행 확산과 SNS를 통한 구매경험 공유 등을 제시했다.

전자상거래 수출의 기회요인으로는 오는 2020년 해외직구 인구는 9억 4천만명에 이를 것이며 향후 6년간 연평균 27.3% 성장으로 폭발적인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동시에 전자상거래 시장의 장점인 저비용 고효율도 기회요소로 전망된다.

반면 위협요인으로는 전 세계 셀러와의 가격과 품질 경쟁을 펼쳐야 하며 소비자 유치를 위한 광고·마케팅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엄격한 오픈마켓 정책도 장애요인으로 분석된다.

현 우리나라 기업의 강점으로는 한국 제품의 프리미엄화, 한류의 지속적 인기, 획기적인 아이디어 등이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약점으로는 물류·해외 배송비와 반품, 해외소비자의 니즈와 소비패턴에 대한 분석 부족, 상품정보와 관련 국가별 언어 장벽 등을 꼽을 수 있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기회요인을 바탕으로 국내 기업들의 강점을 더욱 특화하고 약점은 보완해 약 9억만명에 이르는 소비자들을 사로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무역협회는 해외직판 온라인 쇼핑몰인 Kmall24를 지난 2014년 설립해 확대되고 있는 전자상거래 시장의 제도와 절차 정비해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타개하고 중소기업의 해외판매 시장 진입 기회 제공과 해외 판매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Kmall24 활용 전략으로 B2B 플랫폼 연계 등록을 통해 바이어와 거래를 확보하고 한류 콘텐츠커머스를 활용하며 해외오픈마켓 무료 입점 추진 등이 이뤄지고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