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지는 탈모 시장…대기업까지 가세

기능성 화장품 이관…규제완화 맞물려 브랜드 출시 봇물

[bsa_pro_ad_space id=4]

빌수록 뜨거워지는 곳이 있다. 탈모 시장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탈모인구는 700만명. 잠재적 탈모인 300만명까지 더하면 총 1천만명이다. 국민 5명 중 1명은 탈모 고민을 안고 있다는 이야기다. 12월 28일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탈모 진료 인구는 매년 3.6%씩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대 30대의 젊은 탈모 환자가 늘고 있다. 올초 건강보험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원형 탈모증 환자 16만3785명 가운데 2030 환자는 7만1330명으로 절반에 가까운 수치를 기록했다.

각종 스트레스에 미세먼지, 건조한 날씨 등의 환경적 요인까지 겹치면서 탈모 시장이 뜨거워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국내 탈모 시장을 4조원대로 추산하고 있다.

탈모1

규제완화와 맞물려
점차 커지는 탈모 시장 파이

시장조사기관 칸타월드패널(Kantar Worldpanel)이 소비자 패널 서비스를 통해 국내 가구 소비를 기준으로 샴푸 탈모 기능 세그먼트에 대해서 분석한 결과 군소 회사를 제외한 국내 가구 소비 기준 탈모 샴푸 시장은 2015년 386.1억원에서 2016년 613.8억원으로 1.5배 증가했다. 1회이상 탈모 제품을 구매한 구매경험률 역시 8.9%에서 9.7로 증가했다.

홈쇼핑, 인터넷, 방문판매·다단계, 드럭스토어, 미용실 등 온·오프라인을 막론한 헤어 제품 판매처를 조사한 결과다. 분석결과 호황이었던 2014년도 구매액을 거의 따라잡은 모양새로 특히 TS 샴푸, 댕기머리 등 군소회사들의 신규·재진입으로 회복세가 빨라지고 있는 경향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탈모 소비자들은 주로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을 통해 구입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칸타월드패널 조사 결과 지난해 기준 탈모제품을 구매한 경로로 인터넷몰(38.6%) TV홈쇼핑(33.8%)로 박빙이었다. 뒤를 이어 할인점(17.6%)와 기타(10%) 순이었다.

탈모 샴푸의 역사는 2000년대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팬틴의 적극적인 마케팅 캠페인 활동에 힘입어 엘라스틴, 케라시스 등 일명 ‘프리미엄’ 샴푸가 주도권을 잡던 상황에서 2006년 댕기머리가 홈쇼핑을 통해 탈모 방지 기능에 한방 성분을 내세운 것. 뒤를 이어 등장한 아모레퍼시픽의 려는 전체 제품의 절반 가량을 탈모방지 샴푸로 구성해 한방 탈모 방지 샴푸의 대중화에 기여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샴푸시장 점유율 1위는 아모레퍼시픽의 ‘려(呂)’(33.7%)가 차지했다.

탈모 시장을 달군 또 하나의 원인으로는 규제 완화를 꼽을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기존의 기능성 화장품에 △ 모발의 색상 변화·제거 또는 영양공급에 도움을 주는 제품 △피부나 모발의 기능 약화로 인한 건조함, 갈라짐, 빠짐, 갈질화 등을 방지하거나 개선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추가한 개정 화장품법과 시행령·시행규칙, 개정 기능성 화장품 심사 규정 등을 오는 5월 30일부터 시행한다.

대기업, 탈모 시장에 눈독들이다

LG생활건강의 '닥터그루트(좌)'와 롯데헬스원의 ''
LG생활건강의 ‘닥터그루트(좌)’와 롯데헬스원의 ‘골든캐치’

탈모 제품이 기존 의약외품에서 기능성 화장품으로 확대되면서 진입문턱이 낮아졌다. 가장 먼저 발빠르게 움직인 것은 대기업이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www.lgcare.com)은 경쟁사 아모레퍼시픽 려의 대항마로 새롭게 브랜드를 론칭하고 탈모 샴푸 시장에 뛰어들었다. 새로 론칭한 ‘닥터그루트(Dr. Groot)’는 한국인의 두피와 모발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증상과 고민을 연구한 끝에 70년 동안의 LG생활건강 기술력과 노하우를 담아 전문 브랜드로 탄생했다.

하수오, 홍삼, 상황버섯, 어성초 등 7가지 자연성분 콤플렉스인 그루트 솔루션TM 은 두피의 각질과 가려움을 개선하고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기름짐과 열감 및 냄새까지 케어해 모발이 자라나는 바탕이 되는 두피의 문제적 증상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건강한 두피의 토대를 만들어준다. ‘닥터그루트’는 우선 ‘탈모방지 두피토닉’, 두피부터 모발에 탄력과 영양을 전달해주는 컨디셔너, 트리트먼트 등 총 7종의 의약외품으로 출시됐다.

롯데제과의 건강기능식품사업부인 헬스원(대표 김용수·www.lottehealth1.com)은 홈쇼핑 채널을 매개체로 탈모시장에 뛰어들었다.

2002년 건강식품 시장에 진출한 헬스원은 그동안 홍삼 브랜드인 ‘황작’을 비롯해 혈관건강을 위한 ‘나토키나제’, 다이어트 제품 ‘마테’ 등 다양한 건강기능식품을 개발, 판매해 왔다. 지난해부터는 새로운 사업 진출을 모색해 왔으며, 이번에 국산 맥주효모를 활용한 탈모 예방 제품을 ‘골든캐치’를 NS홈쇼핑 방송을 통해 선보이게 됐다.

이 브랜드로 선보이는 제품은 맥주효모를 원료로 만든 국산 맥주효모분말 100%의 ‘골든캐치 맥주효모’와 의약외품인 ‘골든캐치 샴푸액’이다. ‘골든캐치 맥주효모’는 국산 맥주효모분말 100%로 1티스푼(3g) 정도를 그대로 섭취하거나 물, 요거트 등에 타서 섭취할 수 있는 분말 제품이다. ‘골든캐치 샴푸액’은 탈모의 방지 또는 모발의 굵기 증가라는 효능·효과를 지닌 의약외품 샴푸.

탈모 샴푸 시장이 세분화되면서 해외 유명 제품도 국내에 속속 소개되고 있다. 자올 닥터스오더는 독일 바이오 제약회사 닥터 니더마이어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탄생한 탈모케어 전문 브랜드다.

KFDA 허가 및 美FDA 유럽CPNP 등록 완료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준비태세를 갖췄다. 혁신적 분사용기로 고영양 용액의 두피 침투효과를 높인 ‘시너지 부스터’, 인체지방세포배양액 추출물을 함유한 ‘셀 부스터’, 산양산삼, 효모, 어성초 등 식물유래성분 중심으로 자극 없이 클렌징 할 수 있는 ‘스칼프 스케일링 샴푸’ 등이 대표 제품.

바뀌는 식약처 가이드 주의해야

다만, 탈모가 의약외품에서 기능성화장품으로 변경되면서 ‘용어’면에서 특히 주의할 점이 생겼다. 기존에 사용돼 왔던 ‘탈모방지’나 ‘탈모개선’ 등 탈모의 직접적 치료 효과를 나타내는 단어 대신 ‘완화’라고 표현해야 한다. 식약처가 탈모 관련 기능성화장품을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으로 정의했기 때문. 유예기간이 1년6개월로 확정되면서 기존의 탈모 제품은 늦어도 2018년 안에 제품 표기를 변경해야 한다.

이에 탈모 샴푸 측은 “향후 식약처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제품 패키지 표현 등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