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한불 출범!…토털 화장품기업 선언

잇츠스킨-한불화장품 합병…1세대 화장품 기업과 브랜드숍 결합

[bsa_pro_ad_space id=4]

[이미지] 잇츠한불_CI잇츠스킨과 한불화장품이 석 달간의 합병 작업을 마무리 짓고 새로운 사명인 ‘잇츠한불’로 공식 출범했다. 이로써 잇츠한불은 R&D, 제조설비, 마케팅, 영업부문을 모두 아우르는 종합화장품기업의 면모를 갖추게 된다.

대한민국 1세대 화장품 기업인 한불화장품과 1세대 브랜드숍 기업인 잇츠스킨은 지난 2월 합병을 공식 발표하고 5월 1일 합병 기일 및 2일 합병 종료보고 이사회를 거치며 합병이 공식적으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불화장품은 1989년 설립 후 대한민국 1세대 화장품 대표주자로 시장을 주도해왔다. 2006년에는 잇츠스킨을 설립, 자회사를 육성해 왔으며 2015년에는 아토팜, 제로이드 등 소아용보습제 · 메디컬스킨케어 시장에서 10년간 브랜드파워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네오팜을 인수하는 등 종합화장품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해왔다.

잇츠스킨은 △프레스티지 끄렘 데스까르고 △파워 10 포뮬라 이펙’ 등의 히트작을 선보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코스메슈티컬 화장품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2014년부터 중국 소비자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2015년 12월 28일 거래소에 상장됐다.

잇츠한불은 이번 합병을 완료함에 따라 R&D, 제조설비뿐만 아니라 그동안 잇츠스킨, 한불화장품, 네오팜이 보유하고 있던 마케팅 및 유통채널과 해외 네트워크를 통합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신규 브랜드를 육성하고 해외사업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잇츠한불의 대표이사에는 김홍창 한불화장품 부회장이 선임됐다. 김홍창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 졸업, 제일제당 입사 후 제일투자증권, CJ 투자증권, CJ GLS, CJ 제일제당의 대표이사 및 요직을 두루 거치고 지난해 11월 한불화장품에 부회장으로 입사하여 이번 합병을 주도해 왔다. 특히 김홍창 대표이사는 CJ 재직 시절 매일 아침 전사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는 등 현장과의 소통을 중시하고 조직원들과의 화합을 이끌며 회사 안팎으로 해결사라 불리기도 했다.

잇츠한불 관계자는 “30년 역사를 가진 한불화장품의 축적된 화장품 연구·생산 기술과 잇츠스킨의 브랜드 마케팅 노하우를 결합하여 K-뷰티를 대표하는 글로벌 코스메틱 리더로 거듭나겠다. 새롭게 시작하는 잇츠한불의 새로운 30년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