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기능성 마스크 시트 대중화 열다”

[bsa_pro_ad_space id=4]

유쎌, 제조공정 혁신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단가 인하

(주)유쎌(대표 차재영)은 제조공정 혁신을 통해 생산원가를 떨어뜨리는데 성공해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의 대중화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주)유쎌(대표 차재영)은 제조공정 혁신을 통해 생산원가를 떨어뜨리는데 성공해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의 대중화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마스크시트 신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의 활용 범위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는 뛰어난 안전성과 기능성에도 불구하고 생산원가가 높아 대중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주)유쎌(대표 차재영)은 제조공정 혁신을 통해 생산원가를 떨어뜨리는데 성공해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의 대중화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유쎌은 지난해 말부터 원가경쟁력 확보를 위한 공정 혁신에 돌입해 반년 여 만인 지난 6월 그 결실을 맺었다. 이에 8월부터 공급가를 크게 낮춘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를 고객사에 납품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현재 시장에서는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시트를 활용한 마스크팩 제품은 6천 원대 이상의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유쎌은 신공정 도입으로 현재 가격에서 40% 가량 인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예상대로라면 소비자가가 3천 원~4천 원대로 내려가는 셈. 이를 계기로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시트 마스크팩 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란 기대다.

천연 코코넛 유래의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로 만든 시트는 3차원 망상구조로 이뤄져 밀착력과 흡착력이 뛰어나며 보습력이 탁월하다. 건조된 상태로 균에 의한 오염을 방지하고 방부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 피부 자극을 최소화 했다. 습식 바이오셀룰로오스에 비해 유효성분 유지력이 우수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휴메딕스, 코스맥스, 차바이오에프앤씨 등 국내 주요 화장품기업들이 잇따라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시트를 적용한 마스크팩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유쎌은 자체 브랜드 앤:셀(N:CELL)의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마스크팩과 패치 7종 제품이 8월 이마트에 입점하는 등 유통망 확대와 함께 브랜드 인지도 또한 확고히 다져나갈 계획이다.

한편 유쎌은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신소재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건조 바이오셀룰로오스를 마이크로 단위로 입자화해 기초 화장품의 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만든 ‘워터허그셀’이 대표적이며 클렌저, 크림 등의 메인 원료로 셀트리온스킨큐어 등의 고객사에 공급하고 있다. 일반 부직포 시트의 단점을 바이오셀룰로오스 기술로 개선한 ‘셀루분 시트’도 혁신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