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화장품기업 46社 2017년 상반기 경영실적 분석

[bsa_pro_ad_space id=4]

차이나리스크 후폭풍에 실적 하락

25곳만 매출 성장…제이준, 20배 늘어나 ‘군계일학’

사드 이슈에 따른 차이나리스크의 후폭풍이 몰아침으로써 화장품 기업들의 상반기 경영실적이 최근 10여년 만에 가장 나쁘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사드 이슈에 따른 차이나리스크의 후폭풍이 몰아침으로써 화장품 기업들의 상반기 경영실적이 최근 10여년 만에 가장 나쁘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사드 이슈로 야기됐던 차이나리스크의 후폭풍은 혹독했다.

본지가 8월 18일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경영실적으로 보고한 46곳의 국내 주요 화장품 기업들의 상반기 경영지표는 최근 10여 년 동안 이뤘던 실적 가운데 최악의 상황에 머물고 말았다.

연초부터 실적부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음에도 비교적 선방했던 지난 1분기에 비해 중국의 제재가 본격화한 3월 15일 이후의 실적이 반영된 2분기 실적 악화로 인해 상반기 실적은 하락세를 막기는 역부족이었다.

46곳의 기업 가운데 25곳만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 증가를 시현(셀트리온스킨큐어 제외)했고 나머지 20곳은 역신장에 그쳤다.

영업이익 부문의 상황은 이 보다 더 심각하다. 지난해 상반기 영업이익보다 증가한 업체(흑자전환 포함)는 12곳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역신장, 또는 적자에 머물렀다.

당기순이익의 경우에는 11곳의 기업이 전년보다 증가세를 기록했고 35곳은 마이너스 혹은 적자를 기록함으로써 매출은 물론 수익 측면에서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OEM·ODM 기업들, 매출 상승세 유지

한국화장품·코스메카·네오팜 등은 영업이익 30% 이상 성장

제이준, 매출 20배 늘어 단연 ‘군계일학’      상반기 매출 실적 증가를 기록한 25곳 기업 가운데 단연 돋보인 곳은 제이준코스메틱. 지난해 상반기 매출 33억7천만 원에 불과했던 제이준코스메틱은 올 상반기에 이보다 무려 20배(1,873%)가 증가한 665억 원을 기록해 최고의 성장률을 시현했다.

더구나 제이준코스메틱은 중국시장에 대한 비중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극복하면서 경이적인 성장세를 보임으로써 화장품 업계는 물론 증권가, 투자업계의 이목을 한 몸에 끌었다.

OEM·ODM 전문 기업들도 타 기업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매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3강 가운데 코스메카코리아가 29.3%의 성장률에 1천4억 원의 매출을 시현, 성장률 부문에서 가장 높았다. 한국콜마는 27.0%(4천85억 원), 코스맥스는 21.6%(4천514억 원)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밖에 매출 증가율 상위 기업들은 △ CSA코스믹 64.1%(153억 원) △ 메디포스트 43.1%(217억 원) △ 차바이오텍 33.1%(120억 원) △ 한국콜마홀딩스 26.3%(2천105억 원) △ 한국화장품 21.6%(899억 원) △미애부 21.5%(311억 원) △ 네오팜 20.1%(261억 원) 등으로 이들은 불안한 시장상황 속에서도 20%를 상회하는 증가율을 보이며 분전했다.

원료전문기업 한농화성이 1천171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19.8%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 아리바이오 19.0%(37억 원) △ 코스온 18.8%(494억 원) △ 한국화장품제조 15.9%(381억 원) △ 케어젠 15.7%(278억 원) △ KCI 12.3%(235억 원) 등이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1.9%)·콜마비앤에이치(7.8%)·코스맥스비티아이(4.5%)·(주)클리오(8.6%)·미원상사(0.1%)·씨큐브(4.6%)·에이씨티(2.3%)·케이티에이치아시아(2.4%) 등은 비록 한 자릿수 성장에 머물렀지만 역신장은 피했다.

한국화장품·코스메카·네오팜 등 30% 이상 성장         영업이익 부문은 매출액 부문보다 지표가 더 나빴다. 46곳의 분석 대상 기업 중 상위 10위권에 해당하는 기업군에서 전년보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업체는 LG생활건강(7.3%), 한국콜마홀딩스(39.2%), 콜마비앤에이치(4.5%) 등 단 세 곳에 불과했다.

나머지 일곱 곳의 기업들은 최저 -3.7%에서 최고 -66.9%의 역신장을 보이면서 부진한 실적을 만회하기에는 힘겨운 모습을 보였다.

한국화장품은 67.0%가 성장한 108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코스메카코리아는 36.0% 성장해 101억 원, 그리고 네오팜은 33.0% 증가한 78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해 돋보이는 수익경영을 완성했다.

이들 상위사들보다 하위권으로 갈수록 영업이익 부진은 더 심했다. 지난해 상반기에 18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네이처리퍼블릭은 올 상반기에도 43억 원의 적자로 그 폭이 확대됨으로써 매출 1천억 원대 이상의 기업 가운데서는 유일하게 영업이익 부문에서 적자기조를 보이고 말았다.

기록적인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제이준코스메틱의 경우 13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 메디포스트(4억1천400만 원) △ 차바이오텍(11억3천900만 원) 등도 흑자전환했다.

셀트리온스킨큐어·CSA코스믹·에이씨티·파미셀·위노바·아리바이오 등은 적자가 확대됐고 리더스코스메틱·(주)제닉·스킨앤스킨 등은 적자전환, 알바이오는 적자 폭은 줄었으나 흑자로 돌아서는 데는 실패했다.

당기순이익, 11곳만 성장…35곳은 역신장·적자     당기순이익 부문도 영업이익과 상황은 차이가 없었다. LG생활건강(3천489억 원·9.0%)을 필두로 △ 한국콜마홀딩스((367억 원·12.2%) △ 콜마비앤에이치(164억 원·4.5%) △ 코스메카코리아(84억 원·24.8%) △ 한국화장품(78억 원·17.2%) △ 미원상사(251억 원·199.3%) △ 제이준코스메틱(175억 원·흑자전환) △ 코스온(30억 원·13.2%) △ 미애부(6억6천만 원·334.0%) △ 네오팜(64억 원·34.0%) △ 메디포스트(25억 원·흑자전환) 등 11곳이 당기순이익에서 성장세를 실현했다.

매출액 상위 30위권에 포함된 기업들 가운데 4곳(네이처리퍼블릭·리더스코스메틱·셀트리온스킨큐어·(주)제닉)을 제외하고는 비록 전년 같은 기간보다 역신장했으나 적자는 면하는 수준에서 상반기를 마무리했다.

반면 매출액 36위부터 46위에 랭크된 기업들 가운데 코리아코스팩을 제외한 10곳은 모두 적자를 기록하는데 그침으로써 불안한 시장 상황 속에서도 상하위권 기업들 간의 격차는 현격하게 드러났다.

주요 화장품 기업 462017년 상반기 경영실적 지표                   <단위: 백만원·%>

순위회사명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
2017년 상2016년 상증감률2017년 상2016년 상증감률2017년 상2016년 상증감률
1아모레퍼시픽그룹*3,268,3423,478,996-6.1508,878728,791-30.2366,184572,085-36.0
2LG생활건강*3,130,8223,073,2481.9492,445458,9067.3348,917319,9929.0
3()아모레퍼시픽*2,774,0012,928,488-5.3418,387578,387-27.7300,866455,619-34.0
4코스맥스*451,409371,16021.623,73431,258-24.112,03119,015-36.7
5한국콜마*408,463321,62827.037,57439,011-3.728,76329,708-3.2
6한국콜마홀딩스*210,512166,70526.346,22833,21539.236,66832,66712.2
7에이블씨엔씨*196,439210,058-6.57,37311,211-34.25,8919,568-38.4
8콜마비앤에이치141,543131,3177.820,43619,5534.516,43315,7264.5
9코스맥스비티아이*138,882132,9464.53,90211,787-66.92,58812,116-78.6
10한농화성117,09097,73419.82,6864,310-37.72,8564,122-30.7
11잇츠한불*113,700175,937-35.417,30252,308-66.914,87740,242-63.0
12연우*111,903118,046-5.25,37416,036-66.55,40513,162-58.9
13토니모리*111,645116,662-4.32,2818,355-72.72516,250-96.0
14네이처리퍼블릭107,381135,916-21.0▲ 4,348▲ 1,824적자확대▲ 6,757▲ 1,853적자확대
15코스메카코리아*100,42977,65229.310,0637,39936.08,4006,72924.8
16()클리오*98,03590,3018.66,02115,452-61.06,71411,893-43.5
17한국화장품*89,87673,93121.610,7976,46767.07,7586,62117.2
18미원상사84,55784,5130.14,2127,300-42.325,1288,396199.3
19제이준코스메틱66,4523,3681,873.013,491▲ 1,908흑자전환17,472▲ 4,860흑자전환
20코리아나화장품*62,88366,973-6.11,2163,539-65.61,3673,431-60.2
21보령메디앙스*61,03569,201-11.81,8953,782-49.99963,270-69.5
22리더스코스메틱*59,94690,829-34.0▲ 1,87412,649적자전환▲ 2,4253,266적자전환
23SK바이오랜드*50,38950,603-0.46,3838,812-27.65,3426,229-14.2
24코스온*49,38341,57518.84,1813,78610.42,9632,61713.2
25한국화장품제조*38,07232,83915.93,5964,465-19.54,9585,028-1.4
26대봉엘에스*34,09536,516-6.65,1245,953-13.94,0345,043-20.0
27셀트리온스킨큐어33,278▲ 19,081▲ 237적자확대▲ 21,353▲ 9,405적자확대
28()제닉*33,04748,208-31.4▲ 2,8535,344적자전환▲ 2,0381,477적자전환
29미애부31,08425,58321.51,474536175.0664153334.0
30케어젠27,80324,02915.715,36814,0619.312,01612,415-3.2
31네오팜*26,11421,74420.17,7575,81933.06,3984,77534.0
32지디케이화장품24,28058,520-58.61,83914,575-87.41,53611,652-86.8
33KCI23,49620,92712.32,6244,674-43.92,3513,888-39.5
34메디포스트*21,73815,19343.1414▲ 3,696흑자전환2,460▲ 2,698흑자전환
35씨큐브20,26819,3814.62,4113,006-19.81,7842,569-30.6
36CSA코스믹15,2569,29564.1▲ 4,695▲ 3,644적자확대▲ 4,662▲ 3,980적자확대
37스킨앤스킨15,02917,141-12.3▲ 3,733284적자전환▲ 8,713▲ 5,062적자확대
38에이씨티*14,13513,8152.3▲ 2,329▲ 414적자확대▲ 216▲ 200적자확대
39파미셀12,47313,525-7.8▲ 2,596▲ 1,252적자확대▲ 2,810▲ 1,309적자확대
40차바이오텍11,9818,99933.11,139▲ 1,451흑자전환▲ 1,536▲ 667적자확대
41코리아코스팩8,38010,081-16.9851,836-95.4321,880-98.3
42위노바*8,2838,555-3.2▲ 2,825▲ 1,192적자확대▲ 6,023526적자전환
43아리바이오3,6823,09419.0▲ 2,898▲ 2,759적자확대▲ 3,316▲ 4,577적자지속
44알바이오3,3563,963-15.3▲ 2,913▲ 4,614적자지속▲ 3,89723,309적자전환
45바이오제닉스1,9272,023-4.7▲ 375▲ 21적자확대▲ 475▲ 33적자확대
46케이티에이치아시아1,0871,0622.4▲ 2,649▲ 2,500적자확대▲ 2,110▲ 2,530적자지속

<주: 1. 2017년 8월 18일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보고한 반기보고서를 기준으로 작성. 2. *표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나머지는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임. 3. ▲는 마이너스를 뜻함. 4. 셀트리온스킨큐어는 2016년 11월 30일 셀트리온지에스씨가 셀트리온스킨큐어 합병 후 회사명을 셀트리온스킨큐어로 변경.>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