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위해평가, 안전성 확보 필수 과정”

[bsa_pro_ad_space id=4]

높아지는 소비자 안전의식 반영이 국제 경쟁력 보장

주요 화장품 선진국(지역) 간 화장품 위해평가 부문의 동향을 비롯한 최신 경향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국내 화장품 안전기준을 확립하는 동시에 화장품 안전성 확보를 통한 국제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한 ‘화장품 위해평가 국제 심포지엄’이 지난 28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주요 화장품 선진국(지역) 간 화장품 위해평가 부문의 동향을 비롯한 최신 경향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국내 화장품 안전기준을 확립하는 동시에 화장품 안전성 확보를 통한 국제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한 ‘화장품 위해평가 국제 심포지엄’이 지난 28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미국과 유럽, 호주와 일본, 그리고 우리나라 등 주요 화장품 선진국(지역) 간 화장품 위해평가 부문의 동향을 비롯한 최신 경향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국내 화장품 안전기준을 확립하는 동시에 화장품 안전성 확보를 통한 국제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한 ‘화장품 위해평가 국제 심포지엄’이 지난 28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주최하고 창원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한 이날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화장품 위해평가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관계자들과 각국의 초빙 연자 등을 포함,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 화장품 위해평가 연구-이주영 교수(가톨릭대학교)

이주영 교수(가톨릭대학교)는 화장품 위해평가의 필요성과 화장품 위해평가 경향 등에 대한 내용과 특히 우리나라의 화장품 위해평가와 관련한 일련의 수행작업과 성과 등을 개괄적으로 발표했다.

이 교수는 발표에서 “화장품 독성자료의 평가와 현재 화장품 사용성분에 대한 실질적인 현황, 외국의 상황 파악과 정보 수집 등 독성 관련한 전체적인 프로파일링 작업 등을 수행하고 외국에서의 평가작업이 어떻게 수행되고 있는지도 중요한 분석의 틀이 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화장품의 경피흡수율 등을 포함한 위해평가에 있어 핵심 요인들을 제시하고 특히 화장품에 노출되는 다종다양한 성분들에 대한 평가가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강조했다.

• 화장품의 피부 흡수 평가 방법 연구-김규봉 교수(단국대학교)

김규봉 교수(단국대학교)는 올해 2월부터 수행한 15가지 성분에 대한 피부흡수율에 대한 전체적인 데이터화 작업을 비롯, 이를 평가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과 데이터화를 목표로 두고 진행한 내용들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연구과정에서의 전반적인 흐름도를 제시하고 평가방법 연구에 대한 방향과 결과 도출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피부 흡수율에 대한 자료가 위해평가에 있어 그 적정도가 어느 정도의 수준인지를 분석해 외국의 자료 등고 비교 분석해 이를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작업도 수행했다고 밝혔다.

분석방법에 있어 화장품의 다양한 포뮬레이션 가운데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을 선택해 이의 효율적 활용방안을 강구했고 이밖에 올해 총 15가지에 이르는 성분에 대한 피부흡수율 평가방법을 진행했다.

• 화장품의 대체 위해평가 방안:

독성발현경로, 화학구조활성관계와 독성역치 접근법-이병무 교수(성균관대학교)

이병무 교수(성균관대학교)는 발표 시작과 동시에 “안전성과 위해성 가운데 어느 부분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느냐”고 질문을 던지면서 “안전성에 대한 화두를 던질 때 위해성을 평가하는 것이 우선돼야 안전성에 대한 결론을 내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즉 안전성은 위해성 평가가 전제되지 않으면 확보할 수 없는 영역이라는 것이다.

이 교수는 “특히 오늘 심포지엄에서는 화장품 위해평가가 전제된 안전성 확보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확립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위해평가의 안전성 단계를 제안하는 동시에 위해평가의 대안이 될 수 있는 방안의 모색도 제시하면서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 이 같은 위해평가를 실시할 수 있는 대체시험법 개발의 방향과 이의 유효성·실효성 등을 설명했다.

세션 1의 3가지 주제 발표에 이어 세션 2에서는 국외 화장품 위해평가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 독성학적 역치 활용: 화장품에서의 기초, 응용과 개발-Heli M. Hollnagel 박사(유럽 다우 지엠비에이치) △ 화장품의 안전성평가를 위한 독성학적 역치(TTC) 활용법에서의 생체이용률-Chihae Yang 박사(미국 알타미라 엘엘씨) △ 호주의 피부 미백제 성분에 대한 인체 위해평가-Sneha Satya 박사(호주 NICNAS) △ 일본의 화장품 안전성 평가-Hirokazu Seto 박사(일본화장품공업협회)의 발표를 통해 전 세계 화장품 산업을 리드하고 있는 국가(지역)의 화장품 위해평가 동향과 기술에 대한 정보 획득의 기회를 제공했다.

세션 3에서는 국내 화장품 위해평가(파트2) 영역에서 △ 근거중심의 화장품 소비자 커뮤니케이션 현황과 발전 전략-이주영 본부장(녹색소비자연대) △ 화장품 성분의 안전성 평가-신계호 교수(수원과학대학교) 등 2개의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한편 이번 국제심포지엄에는 주제발표 연자들과 함께 화장품 업계의 안전성·평가 부문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나 주최기관 식품의약품안전원 관계자들은 최근 계란·생리대·소시지 파동에 대처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 참석하지 못하는 해프닝이 연출되고 말았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