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닐라코 가로수길 매장 ‘메이크오버’

2030여성 주거 공간 옮겨 담았다

[bsa_pro_ad_space id=4]
리모델링한 바닐라코 가로수길점 매장 전경.
리모델링한 바닐라코 가로수길점 매장 전경.

스킨케어 브랜드로 새롭게 리뉴얼 한 바닐라코(www.banilaco.com)가 시그니쳐 매장인 가로수길점을 새롭게 단장했다.

바닐라코는 리뉴얼 컨셉 ‘SKINCARE FOR MAKE-UP’을 소비자들에게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패션·뷰티의 중심지인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내 시그니쳐 매장부터 리모델링을 시작했다.

이번 리모델링은 코스메틱 제품을 가장 자주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나만의 공간’인 ‘방’에 착안했다. 매장에서 소비자가 직접 내 방 욕실에서 클렌징을 지워보고 화장대에서 메이크업을 하는 경험을 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리뉴얼을 통해 인테리어를 트렌디하게 단장해 클렌징부터 스킨케어, 색조 단계까지 고객의 메이크업 순서에 맞춰 편하고 자유롭게 재미있는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매장 내부는 욕실, 서재, 다이닝룸, 리빙룸, 키친 등 2030여성들의 주거 공간을 옮겨놓은 듯한 5개의 테마로 꾸몄다. 세면대와 거울, 대리석 벽면으로 꾸며진 감각적인 욕실에서는 바닐라코의 시그니쳐 아이템인 클렌징 제품 클린 잇 제로를 만날 수 있다. 한쪽 벽면은 서재 타입으로 하반기 출시된 디어 하이드레이션 부스팅 크림(디어 핑크)을 비롯한 스킨케어 라인을 전시했다.

매장 한 가운데는 다이닝 식탁으로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화이트 톤의 매장 외관으로 스킨케어 브랜드의 세련되고 정돈된 느낌을 강조했으며 입구를 전면 유리로 설계해 가로수길을 지나는 패션 피플들이 매장 내부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새로운 바닐라코는 이번에 리모델링한 가로수길점을 시작으로 추후 전국 100여 개 매장을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바닐라코 관계자는 “리모델링한 가로수길점은 일반 뷰티 매장과는 달리 나만의 공간에서 방해받지 않고 편안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신개념 뷰티 공간”이라며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자유롭게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제품을 테스트해보며 예뻐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