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홍숙 에이치피앤씨 대표

[bsa_pro_ad_space id=4]

“2전 3기, 화장품은 내 인생입니다”
유통 노하우에 의약 기술력 보유한 전문 판매‧제조사로 우뚝

김홍숙 HP&C 대표는 오송 제조공장을 기반으로 자사 제품뿐만 아니라 OEM,ODM을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이면서 화장품 사업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김홍숙 HP&C 대표는 오송 제조공장을 기반으로 자사 제품뿐만 아니라 OEM,ODM을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이면서 화장품 사업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화장품을 들고 피부과를 찾아가면 모두가 백화점이나 화장품 매장에서 판매해야 하는 것을 왜 병원에 가져오느냐며 생소해 했던 과거의 상황이 지금 한국 더모코스메틱의 시작이 될 것으로 생각지 못했다. 지금은 병원 화장품 유통과 관련 제품 제조에 주력하고 있으며 한국 더모코스메틱의 문을 여는 역할을 했다는데 자부심을 갖고 있다.”

김홍숙 HP&C 대표는 1993년부터 해외 화장품과 의약품 브랜드의 국내 디스트리뷰터를 담당하면서 국내 최초로 병원에 화장품을 유통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사업의 볼륨이 점차 커지면서 매출도 함께 늘어났지만 해외 본사 측이 한국에 직진출하면서 사업을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김 대표는 이후 또 한 번의 화장품 병원 유통 기회를 잡았지만 전과 같은 이유로 사업을 접어야만 했다.

사업에 대한 회의감과 포기라는 말이 머릿속을 맴돌았지만 김 대표는 장고 끝에 내 브랜드, 내 상품이 있어야 한다는 일념하에 제조에 목표를 두고 오송에 공장을 설립했다.

“병원 영업과 의약품 제조에 더해 화장품까지 함께 생산하면서 지금의 HP&C를 만들게 되었다. 오랜 시간 돌아온 듯 하지만 지금은 GMP인증과 CGMP인증, 의약외품 인증을 받은 오송 공장을 통해 의약품, 바르는 연고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제품들을 쉼 없이 생산하고 있다.”

화장품을 개발 할 때 콘셉트, 기술력, 제형, 소재개발 등에서 풀리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 이에 김 대표는 연구원들이 시제품을 만들면 품평하고 보완해야 할 부분을 정확하게 체크하며 제품의 안전성과 완성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랜 기간 화장품 업계에 몸담다보니 제품을 바르고 품평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상이 됐다. 그 결과 병원 영업을 하면서 공부하고 학습했던 것을 화장품에 접목시켜 제품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 HP&C의 가장 큰 강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게다가 20년 넘게 인연을 맺어온 의사들의 자문과 더불어 연구소 설립, 정부 국책과제 수행과 특허 출원, 제품 개발부터 판매 유통까지 담당하는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한 부분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제조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빠른 시간 내에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여러 특허를 취득하는 등 HP&C는 착실하게 내공을 쌓고 있으며 자사 제품 생산뿐만 주문받은 제품에 대한 OEM·ODM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현재 HP&C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분야는 의약품으로 병원 소독제를 비롯해 내시경 소독 제품을 개발, 수입해오고 있지만 최근 화장품 분야로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앞으로 화장품, 의약품, 의료기기, 의약외품 모두를 제조 생산하는 토털시스템을 갖추고 사업을 지속할 방침이며 장기적으로는 내시경 소독 제품의 국산화와 함께 화장품 사업을 본격화 하면서 국내를 대표하는 화장품‧의약 종합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