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화장품, 1억2400만弗 수출

[bsa_pro_ad_space id=4]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 9월 인천 수출입 동향 발표

인천 수출입 현황
지난 9월 인천 지역의 화장품을 비롯한 비누와 치약 등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9.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본부장 안용근‧ic.kita.net)는 ‘2017년 9월 인천 수출입 동향’ 자료를 통해 인천 10대 수출입 품목 동향을 발표하며 화장품과 비누, 치약 등이 지난 해 9월에 이어 2017년 9월에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인천의 2017년 9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5.2% 증가한 36억6천8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2016년 12월 이후 10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 유지와 함께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달성했다. 우리나라 9월 전체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5.0% 증가한 551억2천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인천 10대 수출품목 동향자료에 따르면 인천 10대 수출품목인 △ 반도체 △ 자동차 △ 철강판 △ 농약‧의약품 △ 자동차부품 △ 석유화학중간원료 △ 비누치약‧화장품 △ 건설광산기계 △ 석유제품 △기구부품 가운데 자동차 부품을 제외한 모든 품목의 수출이 늘어났다. 특히 비누치약‧화장품 수출은 2016년 9월 8천300만 달러를 기록했고 2017년 9월에는 1억2천400만 달러로 49.2% 증가했다.

9월 인천의 1위 수출상대국은 중국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3.5% 증가한 9억6천100만 달러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이어 미국이 5억1천700만 달러, 베트남 2억7천700만 달러, 홍콩 1억7천400만 달러 순이었다. 이 가운데 비누치약‧화장품의 대중국 수출은 6천8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7.0% 성장, 8.3%의 품목 비중을 나타냈다.

10대 수출국 중에서 일본과 싱가포르를 제외한 나머지 8개국 대상 수출이 모두 증가하며 전체 수출 상승을 견인했고 터키와 인도네시아는 수출 비중이 비교적 높지 않지만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각각 161.9%, 199.4% 증가하며 지속적인 수출 성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인천의 2017년 9월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6.3% 증가한 33억8천4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반도체, 원유, 천연가스, 석탄, 합금철 등 원자재가 전체 수입 증가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9월 전체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2.6% 증가한 416억6천800만 달러로 2억8천400만 달러의 무역수지를 기록하고 3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