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화장품 사업장‧종사자 모두 증가

[bsa_pro_ad_space id=4]

2015년‧2016년 2분기 대비 증가율은 대폭 감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2017년 2분기 보건산업 고용동향’ 발표

2017년 2분기 화장품 분야 사업자와 종사자 수는 증가했지만 2015년, 2016년 2분기 대비 증가율은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www.khidi.or.kr)과 한국고용정보원은 2017년 2분기 보건산업 고용동향 보고서를 통해 화장품을 비롯한 의료서비스, 의약품, 의료기기 통계를 발표했다.

1. 화장품 분야 사업장 수 추이2017년 2분기 화장품 분야 사업장 수는 1만2천여 곳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5% 늘어났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의 연평균 사업장 증가율은 12.8%였으며 화장품 사업장 수는 연평균 2015년 960곳에서 2016년 1천118곳으로 증가했다.

2분기 사업장 수는 2015년 948곳에서 2016년 1천105곳으로 늘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6% 증가했으며 2017년에는 105곳이 더 늘어난 1천210곳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5% 증가했다.

화장품 분야 종사자 수 추이화장품 분야 종사자 수는 2017년 2분기 3만2천8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2% 증가했다. 2015년 2분기 2만6천500명에 이어 2016년 2분기 3만 명으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율은 2015년 15.7%, 2016년 13.5%, 2017년 9.2%로 하향 곡선을 그렸다. 연평균 화장품 종사자 수는 2015년 2만6천700명, 2016년에는 3만500명이었다.

화장품 종사자 성별 연령별 구성화장품 분야 종사자는 여성, 30대 연령층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에는 여성 종사자 수의 비중이 53.9%였으나 2017년 2분기에는 58.2%로 늘어난 반면 남성 종사자 수는 매년 감소 추세를 나타냈다.

2017년 2분기 연령별 종사자의 비율은 20~29세, 30~39세가 전체의 62.7%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40~49세 종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4% 감소한 21.9%를 나타냈다. 반면 50~59세 종사자는 2010년 6.7%, 2016년 2분기 10.4%, 2017년 2분기 10.9%로 꾸준히 늘어났다.

화장품 분야 종사자 규모별 적용사업장 수 비중2017년 2분기 종사자 규모별 사업장 수 비중은 29인 이하 사업장 수가 전체의 83.5%를 차지했다. 적용사업장 1개소에 종사하는 평균 종사자 수는 2017년 2분기 27.1명으로 2010년 30.9명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29인 이하 사업장의 평균 종사자 수는 5.8명으로 6.9명이었던 2010년에 비해 줄었다. 30~300인 미만 사업장의 평균 종사자 수는 73.1명으로 2010년 79.1명에 비해 증가했으며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는 1천621.7명으로 985.8명이었던 2010년 대비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화장품 분야 일자리 증감 추이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17년 하반기 화장품 분야는 높은 고용증가율이 예상되지만 증가세는 지난해 하반기 대비 6.4%, 2천 명 상승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100인~300인 미만 사업체 규모에서 주로 고용증가가 예상되지만 300인 이상 사업체 규모의 고용증가세는 다소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별로는 경기, 인천, 서울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증가하고 전남, 경북, 경남, 제주 지역은 고용감소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