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을 빛낸 H&B 베스트셀러 아이템은?

H&B스토어 매장이미지.올리브영, 왓슨스, 롭스(위부터)
H&B스토어 매장이미지.올리브영, 왓슨스, 롭스(위부터)

차이나리스크와 사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2017년이 막을 내렸다. 상반기 중국의 금한령으로 고전을 면치못한 뷰티업계지만 후반기 들어 지난 수십년간 다져온 저력을 과시하기 시작했다. 특히 2017년은 유통업계 10년 주기설을 입증한 한 해였다. 지난 15년 간 시판채널을 점령하고 있었던 ‘원 브랜드숍’의 하락세가 두드러지는 반면 헬스&뷰티스토어가 절대 강자로 떠오른 것.

올리브영은 매장 수 1천여곳을 넘어섰고 왓슨스는 국내 자본 100%를 확보하며 2018년 성장기반을 다졌다. 롭스는 2018년 매장수 확대를 목표로 공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후발주자로 등장한 부츠의 행보 역시 많은 주목을 끌고 있다. 카테고리별로는 더마코스메틱과 패치류의 퍼스널케어가 새로운 카테고리 강자로 떠오른 한해였다.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매출액 기준) 동안 헬스&뷰티 스토어에서 소비자에게 사랑받은 화장품을 카테고리 별로 나눠 살펴봤다.

올리브영
올리브영2

올리브영의 스킨케어 부문에서는 2016년에 이어 익숙한 얼굴들이 순위에 오르며 각 브랜드의 대표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닥터자르트 세라마이딘 크림과 유세린 하이알루론 아이크림이 큰 사랑을 받았고 마스크팩 역시 2016년의 TOP2 제품이 그대로 유지됐다. 메디힐은 새 출시 제품으로 스테디셀러 NMF 아쿠아링 앰플 마스크의 성공적인 후속작을 알렸다. 남성 부문에서는 올리브영의 PB브랜드 활약이 돋보였다.

색조 부문에서도 2016년과 큰 차이는 없었다. 국내 브랜드로 장식한 스킨케어 부문과 다르게 아직까지 색조 부문에선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뚜렷한 브랜드가 없다는 것이 아쉬움으로 작용한 가운데 클리오, 페리페라, 닥터자르트가 체면을 살렸다. 올리브영의 PB브랜드 웨이크메이크는 2개 제품을 올리며 제품력을 입증했다.

 

왓슨3 왓슨2왓슨스는 외국의 가성비 좋은 제품을 단독으로 한국에 소개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 결과 종합 TOP10과 카테고리별 TOP3에서도 낯선 제품이 눈에 많이 띄었다.

국내 브랜드는 기초에서 메디힐, 리얼배리어, 마몽드맨 등이 이름을 올리는데 그쳤고 그마저도 색조에선 찾아보기 힘들었다. 특히 데싱디바-네일, 색조메이크업-키스미, 핸드크림-카밀 등 특정 브랜드가 한 카테고리를 독점하는 경우가 많아 높은 브랜드 충성도를 엿볼 수 있었다.

롭스1 롭스2

롭스는 SNS 이슈템이 전반적으로 카테고리별 리스트에 고르게 이름을 올렸다. 메디컬팩토리 서바나링, 메디큐브 레드 이레이징 크림, 닥터원더 안티스팟패치, 스틸라 메탈섀도키튼, CK 원 EDT 등이 1년 내내 사랑을 받으며 전체 Best 리스트 상위권에 랭크됐다.

전체 TOP10을 살펴보면 퍼스널 케어가 주요 카테고리로 분류됐다. 메디컬팩토리 서바나링이나 패치류의 제품이 일상으로 자리잡았다. 기초 부문은 전반적으로 2016년과 큰 차이가 없는 가운데 외국의 더마코스메틱이 꾸준한 인기를 누렸다. 색조부문에서도 지베르니, 루나, 클리오, 키스미, 스틸라 등 익숙한 브랜드가 한국 여성들의 메이크업을 책임졌다.

이 기사를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