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전도사 아모레’, 한국문화 세계에 알린다

[bsa_pro_ad_space id=4]

영국박물관·교류재단과 협약 체결…5년간·50만 파운드 지원

지난 11일 아모레퍼시픽 서울 용산 새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영국박물관 현수아 큐레이터,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한국국제교류재단 윤금진 이사가 기념촬영했다.
지난 11일 아모레퍼시픽 서울 용산 새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영국박물관 현수아 큐레이터,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한국국제교류재단 윤금진 이사<사진 왼쪽부터>가 기념촬영했다.

(주)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 안세홍· http://www.amorepacific.com)은 지난 11일 서울 용산 새 본사에서 영국박물관(The British Museum·관장 하트빅 피셔),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이시형)과 협약을 체결하고 한국 문화의 고귀한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는 ‘문화 전도사’로서의 활동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

(주)아모레퍼시픽은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지정기부사업을 통한 이번 협약이 성사됨에 따라 향후 5년간 약 50만 파운드를 지원함으로써 영국박물관이 소장한 한국 고미술 회화 유물을 연구하고 보존처리 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역사적 가치가 있는 유물의 보존 처리는 보다 온전한 형태로 후대에 전할 수 있도록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복원, 보전하기 위해 필수적이지만 현재 유럽에서 한국 고미술 보존처리 전문 기관이 전무한 실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영국박물관이 유럽에서도 우리나라 전통방식으로 한국회화유물의 보존 연구에 첫 물꼬를 트고 나아가 우리 전통문화와 고서화 보존처리 기술을 세계에 소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에서 컬렉션의 규모가 가장 큰 영국박물관은 연간 약 7백만 명이 찾는 곳으로 현재 1천500여 점의 한국 고미술품을 소장하고 있다. 적합한 보존처리를 거쳐 새 생명을 얻은 우리 문화재가 다음 세대에 온전히 전해지는 것은 물론 세계의 더 많은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안세홍 (주)아모레퍼시픽 사장은 “(주)아모레퍼시픽은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을 통해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를 알리고자 국내외에서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지난 2011년에는 미국의 로스엔젤레스 카운티미술관(LACMA)의 한국 현대미술 작품 구입을 후원함으로써 많은 관람객이 우리나라의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며 “이번 영국박물관, 한국국제교류재단과의 협약을 통해 한국 전통 문화의 위상을 높이고 나아가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을 세계로 확산하는데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주)아모레퍼시픽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사랑과 존경을 받는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여성과 함께 성장해 온 (주)아모레퍼시픽은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는 것을 소명으로 ‘아모레 뷰티풀 월드’(A MORE Beautiful World)라는 비전 아래 이를 위해 여성·자연생태·문화 등 3대 핵심 활동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특히 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할 문화를 육성하고 과거와 현재, 동양과 서양을 넘나들며 인류가 만들어온 아름다움을 체험할 기회를 마련하고자 국내외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지난 1979년 아모레퍼시픽미술관(전 태평양박물관) 설립하며 여성 문화 전반에 대한 연구와 전시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이후 2006년에는 설화문화전과 같은 세대를 넘나드는 고품격 전시회를 탄생시키기도 했다.

설화문화전은 전통과 현대의 조우를 통해 젊은 세대들이 전통을 더 가까이 느끼고 공감할 수 있도록 세대 간 소통을 실현해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외에도 한국영화의 기초 자산인 단편영화를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고 신인 감독을 양성하기 위해 2002년 탄생한 미쟝센 단편영화제, 아모레퍼시픽재단의 아시아의 미 연구사업, 여성과 문화 학술연구지원 사업 등도 펼치고 있다.

한국 고유의 여성 문화를 전파하려는 (주)아모레퍼시픽의 노력은 해외 무대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 2005년 일본 도쿄에서는 한일 국교정상화 40주년을 맞아 ‘한국 여성의 멋과 미’전을 개최했다. 우리나라 사립박물관으로서는 최초로 일본에서 단독으로 개최한 전시라는 점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소장품 중 엄선된 200여점을 통해 우리나라 여성들의 삶과 아름다움을 종합적으로 보여준 전시였다는 평을 얻었다.

2007년에는 미국 휴스턴미술관의 한국실 개관에 유물을 대여하기도 했으며 2008년에는 로스엔젤레스 카운티미술관 한국실 여성관 설치를 위해 미화 30만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2009년에는 한국실 재개관을 기념해 보석투각 삼작노리개를 비롯한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소장 유물 총 36점을 출품했으며 2011년부터 5년간 매년 20만 달러씩 지원해 한국현대미술 작품 구입을 지원하는 등 지금도 우리 전통의 아름다움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대내외적으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주)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서성환 선대 회장이 수집한 미술품을 기반으로 출발했다. 지난 1979년 태평양박물관을 시작으로 2009년에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APMA·Amorepacific Museum of Art)으로 명칭을 바꾸고 고미술과 현대미술을 아우르는 미술관으로서 전시와 연구, 출판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그룹 새 본사에 새롭게 개관을 준비 중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새 본사는 영국의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설계를 맡았으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지상 1층과 지하 1층에 마련된 전시실에서 다채로운 기획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