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닝라운지-한나래 시소코스메틱 대표

[bsa_pro_ad_space id=4]

유럽 진출 위한 브랜드 인큐베이팅 “우리에게 맡기세요!”
컨설팅부터 유통망 진입까지…원스톱 시스템 구축

한나래 시소코스메틱 대표
한나래 시소코스메틱 대표

사드로 인해 중국 시장 진출이 주춤해지면서 국내 업체들은 포스트차이나를 찾기 위해 동남아시아, 미국, 러시아 등 해외 시장으로의 진출을 가시화 하고 있다. 하지만 화장품의 종주국인 유럽으로의 진출은 다소 미진하다. 까다로운 현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와 유럽 CPNP 인증 취득의 어려움 등이 대표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그러나 한나래 시소코스메틱 대표는 유럽 시장 진출에 대해 “유럽으로 진출한 국내 업체가 생각보다 많지 않아 정보가 부족할 뿐 막상 진입해보면 어렵지 않은 시장이라 느낄 것”이라고 강조한다.

‘Simple Soul’, 모든 일을 간단하면서도 효율적이고 명료하게 운영하고자 회사명을 시소코스메틱(SISO Cosmetic)으로 명명한 한 대표는 유럽 시장 진출을 원하는 국내 브랜드의 콘셉트뿐만 아니라 디자인, 현지 유통까지 컨설팅 해주는 인큐베이팅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한 대표는 “유럽과의 인연이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이어져왔다. 벨기에에서 유치원과 초등학교를 졸업해 프랑스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게 됐고 교환학생 자격으로 프랑스에서 경영학을 전공하는 가운데 더글라스에서 인턴쉽으로 학점을 받으면서 화장품 시장에 눈을 뜨게 됐다”며 “이후 통역 아르바이트뿐만 아니라 에어프랑스에서 근무했지만 화장품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지금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화장품과의 인연에 대해 말했다.

현지 정서에 맞는 구체적 플랜 필수
많은 기업들이 중국 시장 진출에 집중해 있었고 사드 이후 포스트차이나로 미국, 동남아시아, 러시아 등 유망 국가로 진출을 가시화하는 반면 유럽 시장은 몇몇 기업들의 진출을 제외하고 다소 소극적인 상태다.

현재 세계에서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국가는 유럽, 아프리카 등 80여 곳에 이른다. 한 대표는 프랑스어권 국가를 타깃으로 하는 전문 컨설팅 기업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으로 시소코스메틱을 설립했다. 현지 소비자의 정서와 콘셉트에 맞게 브랜드와 제품의 리뉴얼을 제안하고 매장에 입점될 부분을 고려한 이미지화 작업 등 구체적인 플랜을 제안하고 있다. 또한 유럽 현지 물류업체, 유통업체뿐만 아니라 온라인 벤더사와의 접촉을 통해 국내에서 출시되는 다양한 제품의 원활한 유통이 가능토록 마련했다.

한 대표는 “유럽시장은 한국 시장과 다른 유통망과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어 현지에서의 브랜드, 제품 포지셔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시소코스메틱은 컨설팅을 진행하고 현지 시장 테스트 후 유통망을 연결하는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올해 많은 현지 관계사들을 만나 국내 화장품에 대한 성공 가능성을 확인하고 왔다”고 밝혔다.

유럽 시장은 포화상태지만 틈새를 파고들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있어 뛰어난 제품력에 독특함과 차별화를 가미한 국내 제품이 진입하기에 최적의 시장이라는게 한 대표의 설명이다. 다만 차별성 없는 미투제품이나 어설프게 유럽 디자인을 따라한 제품은 지양하고 한국적인 느낌에 더해 자신만의 브랜드 콘셉트를 적극 표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끝으로 한 대표는 “유럽 현지 소비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킬 수 있는 패키징과 품질력 있는 많은 국내 제품을 소개하는 것을 목표로 제품의 CPNP 인증, ECOCERT 인증, COSMEBIO 인증 취득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라며 “시소코스메틱은 프랑스를 기점으로 벨기에, 스위스, 룩셈부르크, 네덜란드에 이어 동유럽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향후 아프리카 권역 진출하며 유럽 시장 진출의 통로 역할의 소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비전을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