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방콕전시회, 놓칠 수 없는 플랫폼

[bsa_pro_ad_space id=4]

코이코 2018 컨퍼런스…시장동향·트렌드·마케팅 분석 제시

 상하이화장품·미용전시회 공식 포스터
상하이화장품·미용전시회 공식 포스터

중국 상하이화장품·미용전시회(China Beauty Expo·CBE)와 태국 방콕 비욘드뷰티아세안(Beyond Beauty Asean Bangkok·BBAB) 한국 단독주관사 코이코(대표 김성수)는 오는 31일(수) 롯데호텔(소공동 소재)에서 중국과 동남아시아 화장품·뷰티시장 현황과 트렌드 분석을 위한 컨퍼런스를 연다.

지난해 코이코가 주관한 상하이화장품·미용전시회와 방콕 비욘드뷰티아세안은 한국 화장품·미용 기업의 참가가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한국관 규모 또한 매년 확대되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차이나리스크를 앓았던 중국 시장은 물론, 포스트 차이나로 각광받고 있는 동남아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들의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세계적인 전시그룹 인포르마의 클라우디아 본피글리올리 해외 총괄 이사와 상하이 바이웬 엑시비션의 상잉 국제마케팅팀장이 참석해 중국과 동남아 화장품·뷰티 시장 트렌드 발표와 올해 상하이전시회와 방콕전시회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다.

전시 현장에서 진행하는 특별 행사를 포함해 세미나·E-커머스 구성과 콩그레스·일 대 일 비즈매칭 프로그램 등에 대한 브리핑과 특히 화장품 연구·개발 분야의 눈부신 성장 따른 이 부문 섹션 확대에 대한 배경 설명 등도 있을 예정이다.

특히 올해 상하이전시회는 ‘코스메테크’ 테마 아래 N6관을 새롭게 설정, 과학기술 원료관으로 구성한다. 화장품 원료에 대한 비중을 높여 세미나 프로그램 진행 공간을 설치, 다양한 학술발표를 전개함으로써 ‘전시·회의·학술’ 등 이 세 분야의 참여 영역을 확대시키겠다는 구상을 내 놓은 것.

방콕전시회는 “하나의 전시회장, 두 전시회”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걸고 서플라이 체인 전시회 섹션을 기존의 비욘드 뷰티 섹션(화장품 완제품관)과 동시에 개최, 전반적인 화장품 생산 부문에 집중하는 동시에 원스톱 소싱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여기에 칸타 월드패널코리아와 닐슨코리아 관계자들도 합류, 중국과 동남아 화장품 시장 수출 전략을 위한 시장 개요를 포함한 세대·연령별 소비 패턴 심층 분석 등 다양한 주제를 통해 시장 진출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성수 코이코 대표는 “중국과 동남아 시장으로 진출을 희망하는 회사에게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와 현지 소비 패턴 분석틀을 제시하고 시장 상황과 가장 적절한 전시회의 선택·참가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화장품·미용기업들이 최고의 성과를 얻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