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해외 지사·물류센터 지원

[bsa_pro_ad_space id=4]

지사화 수행 기관 이용비 최대 175만원 보조

성남시가 해외에 지사나 물류센터가 없는 관내 중소 수출업체 지원에 나선 가운데 시에 본사나 공장이 위치한 화장품 기업도 수출 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성남시가 해외에 지사나 물류센터가 없는 관내 중소 수출업체 지원에 나선 가운데 시에 본사나 공장이 위치한 화장품 기업도 수출 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해외에 지사나 물류센터가 없는 관내 중소 수출업체 지원에 나선 가운데 시에 본사나 공장이 위치한 화장품 기업도 수출 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연중 해외 지사화·물류 네트워크 사업을 전개하고 15개사 이내를 선정, 업체당 지사화 수행 기관 이용비로 최대 175만원을 보조할 계획이다.

지사화 수행기관은 △ 세계 86개국 126곳에 있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의 해외무역관 △ 중소기업진흥공단의 해외민간네트워크 △ 세계한인무역협회의 글로벌마케터 등 3개 기관이다.

해외 지사화 사업은 3개 지사화 수행기관의 해외무역관 등을 통해 새로운 시장 개척, 현지 시장 조사, 바이어 발굴, 판로 연결 등 지사 역할을 대신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물류 네트워크 사업은 코트라의 12개국 22곳 해외 물류센터에서 관내 수출품의 운송, 통관, 보관, AS 반품 관리 등을 지원한다.

보조금 지원 대상은 전년도 수출실적이 1천 만 달러(한화 107억원) 이하이면서 성남시에 본사나 공장을 둔 업체다.

성남시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조해 신청서 등 제반서류를 갖추고, 시청 7층 기업지원과를 방문하거나 우편 접수하면 된다.

성남시는 이 사업을 처음 시작한 2009년도부터 지난해까지 137개사 중소기업에 모두 1억9천500만원의 해외 지사화·물류 네트워크 사업비를 지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