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독점 기획연재-온라인쇼핑리포트(중국)⑭

[bsa_pro_ad_space id=4]

텐센트·징둥 연합 완다상업 주식 14% 매입

베이징 팡타이 완다플라자. 완다그룹제공.
베이징 팡타이 완다플라자. 완다그룹제공.

텐센트, 징둥 등 중국 온라인 기업과 오프라인 쇼핑몰이 손잡았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협회장 변광윤·www.kolsa.or.kr)는 중국의 한 매체 IT之家(IT지가)가 텐센트 주도로 쑤닝, 징둥, 롱촹(수낙차이나)이 연합해 340억위안(약 5조 7천378억원)으로 완다상업의 지분 14%를 매입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이는 전 세계 인터넷 기업과 오프라인 쇼핑몰 기업간 최대 규모의 투자다. 완다상업은 완다그룹 산하의 핵심 계열 기업으로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오프라인 쇼핑몰 거물이다. 2017년말 기준 영업장의 총면적이 3천151만평방미터에 달한다. 중국에만 235개의 완다플라자를 보유하고 있고 완다플라자를 찾는 고객만 연간 31.9억명에 이른다.

완다 그룹은 완다상업 부동산 외에도 문화∙여행, 호텔, 영화관, 아동 등 거대 소비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새로운 전략적 투자자를 끌어들인 이후 완다상업은 사명을 완다상업관리그룹으로 변경하고 1~2년 내 부동산 사업을 중단하고 순수한 부동산 관리 운영 기업으로써 최대한 빠른 시간에 상장할 계획이다.

다시 거듭날 완다상업관리그룹은 텐센트, 쑤닝, 징둥 등 거대 온라인 유통과 자신들의 오프라인 자원을 가지고 여러 방면의 합작을 통해 공동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합한 중국 신소비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중국 소비자들을 위해 스마트하고 편리한 소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오프라인 쇼핑몰과 온라인 기업 모두가 윈-윈할 방침이다.

텐센트는 완다의 IT그룹과의 합작할 예정인 동시에 완다는 온∙오프라인의 통합 발전에 대한 주도권을 유지하려고 한다. 텐센트, 쑤닝 등 투자자들은 앞으로 자본력을 이용하여 완다상업의 보다 빠른 발전을
지원하고 최대한 신속하게 1천개의 완다플라자를 실현할 수 있도록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