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구조체 논문, 국제학술지 등재

[bsa_pro_ad_space id=4]

‘저널 오프 드럭 타깃팅’…교차결합 히알루론산 독자기술 인정

내츄럴엔도텍의 교차결합 히알루론산을 적용한 마이크로 구조체에 대한 연구 논문이 세계적인 학술 논문지에 게재돼 독자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헬스케어 신소재 연구개발 기업 내츄럴엔도텍(대표 장현우)은 피부 침투 약물 전달용 화장품 ‘오버나잇 마이크로 패치’의 주원료 ‘교차결합 히알루론산’(CLHA·Cross-linked Hyaluronic Acid)을 적용한 마이크로 구조체에 관한 연구 논문이 세계 최고 수준의 권위를 인정받는 SCI급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드럭 타깃팅’(Journal of Drug Targeting)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바르는 화장품의 한계를 넘어 유효 성분의 피부 전달을 극대화하기 위해 내츄럴엔도텍이 개발한 마이크로 구조체가 잇단 해외 바이어들의 러브콜과 최근 3건의 특허획득에 이어 세계적 권위의 국제 학술지에 연구 논문이 게재됨에 따라 명실공히 세계화를 위한 단단한 기반을 갖추게 된 것.

이번에 등재를 완료한 논문은 가천대학교 바이오나노학과 박정환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교차결합 히알루론산 원료의 특성과 이를 적용한 마이크로 구조체의 특성을 주제로 했다.

연구팀은 교차결합 히알루론산과 일반 히알루론산의 비교를 통해 팽윤도와 피부 속 지속시간 등을 분석했다.

수분을 흡수해 부풀어 오르는 팽윤도에 있어서 일반 히알루론산은 1시간 후 6배 가량 증가했으나 5시간 이후면 급격히 감소해 팽윤 효과가 거의 없는 반면 교차결합 히알루론산의 팽윤도는 1시간 만에 25배까지 증가했으며 24시간이 경과한 후에도 25배 가량이 일정하게 유지되면서 부풀어 올라 채워주는 효과를 입증했다.

유효 성분이 반으로 줄어드는 데 걸리는 시간인 반감기에 있어서도 일반 히알루론산에 비해 교차결합 히알루론산의 반감기가 월등히 길어 이의 적용 시 히알루론산 성분이 피부 속에서 일주일간 유지 될 수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교차결합 히알루론산을 적용한 내츄럴엔도텍의 마이크로 구조체 패치는 피부에 적합한 강도를 유지, 구조체가 부러지거나 휘어지지 않고 약 90%의 전달율을 보이며 통증 없이 유효성분을 피부 속으로 전달할 수 있다는 결과도 입증했으며 이는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 적용에 성공한 내츄럴엔도텍만의 독자적 기술이다.

내츄럴엔도텍 관계자는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연구논문을 통해 오버나잇 마이크로 패치의 효과와 우수성을 다시한번 검증하는 계기가 됐다”며 “뛰어난 기술력과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전 세계 여성들의 피부 개선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혁신적인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버나잇 마이크로 패치는 최근 ‘교차결합 히알루론산을 이용한 마이크로 구조체와 이에 대한 제조방법, 마이크로 구조체 제조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 등 총 3건의 특허를 획득해 내츄럴엔도텍의 독자기술로 인정받았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