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재팬’…한·일 교두보 놓는다

한국 제품 OEM∙ODM으로 특화

[bsa_pro_ad_space id=4]

전세계적인 한류 열풍으로 K-뷰티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지만 일본의 화장품 시장은 한국 대기업도 쉽게 정착하지 못할 만큼 까다로운 시장으로 손꼽힌다. 일본 현지 소비자들의 자국 제품 선호도가 뚜렷하고 사용하는 제품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 구매 패턴을 쉽게 바꾸지 않는 특성 때문이다.

이 가운데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을 개발해 한국 기업의 일본 뷰티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자처하고 나선 업체가 있다. 마스크팩 제품 전문 제조사 ㈜시온코스메틱(대표이사 신상윤)다.

일본 현지공장에서 생산한 한국 제품으로 공략

마스크팩과 일반화장품, 의약외품을 제조하는 시온코스메틱은 일본 사이타마현 야시오시에 제조 공장을 두고 한국 화장품 기업 제품을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다. 이 공장에서 제조된 제품은 ‘메이드 인 재팬(made in Japan)’으로 원산지 표기돼 판매 중이다. 현지 공장을 통한 원산지 표기는 일본 뷰티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는 역할 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뷰티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화장품 브랜드들의 판로 개척에도 도움이 된다.

도쿄 신주쿠구에 연구실을 갖고 있어 파트너사가 개발한 제품을 제조하는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 방식과 시온코스메틱이 연구, 개발한 제품을 파트너사의 브랜드로 판매하는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 방식의 제조가 모두 가능하다. 시온코스메틱은 요구사항이 꼼꼼하고 까다로운 일본 바이어들의 다양한 요구 조건에 맞추어 현지에서 신속한 응대와 제조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마스크팩 No.1 브랜드 메디힐이 택한 일본 현지 제조방식

특히 시온코스메틱은 마스크팩의 경우 공장에 자동화 시스템을 완비해 철저한 품질관리를 수행하고 있다. 시온코스메틱은 소품종 대량 생산, 다품종 소량 생산이 모두 가능하며 접지, 타공 등 마스크 시트 원단의 자유로운 변형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타 화장품 대비 제품이 다양하고 세밀한 공정이 요구되는 마스크팩 생산에 대한 차별화 된 서비스를 할 수 있다는 것.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시온코스메틱은 지난해 4월 일본 시장에 진출한 한국의 인기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 제품의 현지 생산을 담당하게 됐다. 메디힐은 시온코스메틱을 통해 재질, 두께, 사용감 등 일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마스크팩 성향을 파악해 관련 정보를 제품 개발에 반영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있다. 현재 메디힐은 로프트, 돈키호테, 마쓰모토 키요시, 도큐핸즈 등 드러그 스토어를 중심으로 4천여개 점포에 제품을 입점하는 등 일본에서의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메디힐 관계자는 “일본은 소비자 뿐만 아니라 약사법 규제가 엄격하여 패키지 문안 감수만 2~3개월이 걸릴 만큼 까다로운 시장”이라며 “시온코스메틱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현지 정보를 공유받아 제품 디자인은 물론 성분과 원료 배합까지 차별화해 일본 소비자들에게 최적화된 제품을 공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상윤 시온코스메틱 대표는 “시온코스메틱은 품질력, 생산 능력 증진, 연구개발 역량, 브랜드력, 유통 역량 등의 강화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며 빠르게 변화하는 코스메틱 시장에 선도적으로 대비하고 있다”며 한편으로 “일본 및 동남아 시장 진출을 계획 중인 기업들에게도 업무제휴의 문은 활짝 열려있다”고 밝혔다.

한편 시온코스메틱은 향후 마스크팩 뿐만 아니라 일반 화장품, 의약외품의 제조, 판매 수출업으로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다.

  • 신상윤 시온코스메틱 대표이사 인터뷰

신상윤 시온코스메틱 대표이사

신상윤 시온코스메틱 대표이사는 2016년 창립한 마스크팩 전문 제조업체 시온코스메틱의 기업슬로건으로 ‘BEYOND BEAUTY’를 채택하고 외적인 아름다움을 넘어 전세계인의 건강하고 활기찬 삶에 기여한다는 자사의 브랜드 철학을 실현하고 있다.

신 대표는 일본 시장에 진출하는 국내 브랜드가 겪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일본 소비자의 자국산 제품에 대한 로열티”를 꼽으며 “높은 로열티는 외산 제품이 일본산 제품을 넘어설 수 없는 방벽이다. 이에 시온코스메틱은 현지에 제조 공장을 구축해 생산 된 제품 원산지를 ‘made in Japan’으로 표기가 가능해 까다로운 현지 소비자 및 바이어의 신뢰를 얻고 있다”고 시온코스메틱만의 노하우를 공개했다.

마스크팩은 제품 컨셉에 따라 생산 방법이 판이하게 달라지므로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생산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에센스, 파우치, 부직포 등 각각의 마스크팩 제품 주요 구성 요소에 대해 차별화 된 제조 노하우를 지니고 있는지가 중요한 품목.

“시온코스메틱은 에센스의 기본 원료배합률・점도의 변경, 기능성 원료 첨가, 유기농 원료 사용, 방부처리 등의 대응이 가능하다. 파우치는 직각, 입체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할 수 있고 마스크 시트 원단인 부직포 샘플도 다량 보유하고 있다. 원단에 특정 패턴을 인쇄하거나 타공, 접지 등 다양한 변형이 가능해 마스크팩에 필요한 모든 공정에 세부적인 맞춤 컨설팅이 가능하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