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독점 기획연재-온라인쇼핑리포트(일본)⑩

[bsa_pro_ad_space id=4]

일본, 2018년 이커머스 시장 전망 밝음

EC 단독에 의한 시장 규모 추이, 후지 경제.

일본의 2018년 통신판매·EC(이커머스) 시장이 10조엔 넘을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인터넷판매가 확대를 견인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협회장 변광윤·www.kolsa.or.kr)는 일본 지난 19일 후지 경제가 일본에서 통신판매∙EC 의 시장 규모를 조사한 통판∙e-커머스 사업의 실태와 향후 2018 의 일부를 공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EC의 성장이 통신판매∙EC 시장의 확대를 견인해 시장 규모는 2018년에 10조엔을 넘어서고 2019년에는 10조7천833억엔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EC시장은 대기업 EC쇼핑몰이 유통액을 늘려 실제 매장 운영 기업과 옴니 채널을 추진하는 것 등으로 계속 확대되는 반면 공동 구매는 종합 쇼핑몰 기업이 EC화를 추진하고 있는 데다 수익성 개선을 목적으로 카탈로그 발행 부수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축소한다.

홈쇼핑은 건강 식품∙의약품 등의 전문 판매 기업이 주력하고 있는 일부 기업들이 옴니 채널 중 하나로 홈쇼핑에 주력하고 있는 점 등을 볼 때 소폭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 2019년의 EC 시장 단독 규모는 8조8천537억 엔으로 예측했고 소비자들의 구매 수단으로 스마트 폰이 급증할 것으로 꼽았다.

EC시장에서 상품 카테고리별 시장 규모를 보면 식품∙직산품, 의류, 생활 잡화 등의 성장이 눈에 띈다. 2019년의 시장 규모는 식품∙직산품이 1조 2천755억엔, 의류는 1조8천563억엔, 생활 잡화는 9천593억엔으로 예상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