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독점 기획연재-온라인쇼핑리포트(중국)⑱

[bsa_pro_ad_space id=4]

중국 국제전자상거래 박람회 개최

국경간 브랜드몰 상품 전시구역

중국 국제전자상거래 박람회가 4월 11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된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협회장 변광윤·www.kolsa.or.kr)는 중국국제전자상거래 박람회가 2011년 처음 개최된 이후 현재 전시회 규모, 수준, 효과 등 많은 부분에서 국내 동종업계 전시회 중 앞서 나가고 있다는 중국 현지 보도를 인용했다.

이우국제박람회에서 개최된 2017년 전자상거래 박람회는 중국내외 1천76개 기업이 전시회에 참여했고 국제규격의 전시부스 2천221개가 설치됐으며 전시장 면적은 5만평방미터에 달했다.

참여 기업은 글로벌 최정상급 인터넷 기업인 구글, 아마존, Linkedin, 일본 GMO, 미국 Honeywell 외에도 국내 유력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텐센트, Jd.com, 1号店, 둔황왕, 죠슈왕 그리고 eBay, Wish, 둔황왕, 환츄이꼬, 징둥글로벌을 비롯해 국경간 전자상거래 업체 sailvan.com, 양마터우, 쑤닝, 왕이카오라, 콰징타오, 핀둬둬, 당당왕, Vip.com, worldpay, Pingpong, DHL, UPS, 순펑국제물류, 야후 등 100여개 브랜드 기업과 션전, 톈진, 쑤저우, 우시, 챵샤, 웨이하이 등 20여개 전자상거래 시범도시에서 전시회에 참여했다.

모두 합쳐 32개 국가와 지역, 198개 조직 단체, 총인원 13만9천67명이 참관한 2016년 대비 19.3% 증가했고 현장에서 합작 의향서 체결 5만376건으로 16% 증가했다. CCTV, 펑황위성, 런민왕, 신화사, 시나닷컴 등 100개의 언론매체가 이우에 집결해 박람회의 성대한 분위기를 전면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전자상거래 박람회가 다년간 이어지면서 중국 10대 우수 브랜드 전문 박람회가 됐고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의 홍보, 신제품 마케팅, 무역 상담, 정보 전달의 최고 플랫폼이라는 평가를 얻게 되었다.

전시범위는 크게 7곳으로 나뉜다.

첫번째 구역은 ▲ 유명 전자상거래 기업 전시구역으로 중국 내외 유명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핑몰, 브랜드몰 기업과 국경간 전자상거래 플랫폼, 소수언어 플랫폼, 해외물류, 해외창고, 해외지불, 해외중 개서비스 기구 등이 전시된다.

▲ 국경간 전자상거래 전시구역은 국경간 전자상거래 플랫폼, 소수언어 플랫폼, 해외물류, 해외창고, 해외지불, 해외중개서비스 기구가 전시되며 ▲ 전자상거래 시범도시, 시범기지, 시범기업 전시구역은 국가발개위, 상무부가 인정한 전자상거래 시범조직, 성급 정부가 인정한 전자상거래 시범조직을 선보인다.

▲ 국경간 전자상거래 서비스 기업 전시구역에서는 택배물류, 제3자 물류, 전자상거래 단지, 응용 소프트웨어, 은행, 제3자 결제, 전자상거래 교육, 인터넷 영업 및 마케팅, 금융투자서비스, 금융회계서비스, 광고마케팅, 인재 양성 교육, 컴퓨터 및 주변 설비, 네트워크 및 데이터 운영 설비 및 서비스, 품질 안전 인증에 관련한 전시가 진행된다.

▲  SNS 전자상거래/모바일 인터넷 전시구역은 SNS 전자상거래 플랫폼, SNS 전자상거래 O2O, SNS 전자상거래 물류, 웨이상, 마이크로 마케팅 서비스, 보급형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모바일 인터넷, 데이터 기술, 웨어러블 장치 기술 및 제품 등이 선보인다.

▲  인터넷+농업 전시구역에서는 농촌 전자상거래 플랫폼, 농촌 전자상거래 우수 제품 등이 관람객을 맞이하며 ▲  국경간 브랜드몰 상품 전시구역은 명품, 아이디어 상품이 진열된다.

비용은 부스없이 대지 면적만 임대할 경우 중국기업 650위안/㎡(최소 36㎡), 해외기업 120달러/㎡ 선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