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사라진 광저우전시회, 90만 관객 운집

[bsa_pro_ad_space id=4]

3900여 기업·브랜드 참가…한국관 120곳, 고객잡기 총력전

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2018 광저우 춘계 국제미용전시회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열렸다. 사진은 한국관으로 참가한 피앤씨산업 부스에 모여든 관람객과 바이어들.

사드 이슈가 사라진 ‘2018 중국 광저우 춘계 국제미용전시회’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 동안 광저우 A,B,C 에어리어에서 열렸다.

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광저우전시회는 26곳의 전시관이 260,000㎡의 규모로 치러졌다.

핵심적인 비중을 보이는 화장품·미용 산업을 비롯, 네일·헤어·타투·스파·살롱·원부자재·패키지· 중의제품·성형 전문관 등 미용 관련 모든 카테고리의 기업들이 참가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일본·대만·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이 국가관을 구성했으며 3천900여 기업과 브랜드가 참가했고 전시회 기간 동안 모두 90만 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전시장을 찾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로얄스킨 부스

전시회가 열린 광저우는 중국 광둥성의 성도이자 화남지방 최대의 무역도시. 전문가들에 의하면 유럽지역에서 열리는 미용전시회에 중국관으로 참가하는 참가기업들의 대부분은 광저우 뷰티 기업이며 이를 통해 광저우 뷰티산업의 발전 속도를 짐작할 수 있다는 것.

한국관을 구성한 코이코는 국내 화장품·미용 단체들을 포함한 120여 곳의 기업이 약 2,100㎡ 규모로 참가함으로써 지난해 추계 전시회 보다 그 규모를 확대했다.

코이코 측은 “특히 지난해 춘계 전시회와 비교했을 때 사드이슈에 의한 불안하고 부정적인 영향은 거의 볼 수 없었으며 오히려 운송마감 기한 연장 등 한국관에 대해 주최 측의 배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참가 기업 관계자들은 “전시회 일정 내내 현장에서 계약을 체결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며 “해외 전시회 기간 중 계약을 체결하기 보다는 첫 면담 이후 실질적인 거래가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 더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탈모닷컴(TS샴푸) 부스

한국관으로 참가한 기업들은 피앤씨산업을 위시해 탈모닷컴(TS샴푸)·로얄스킨·에이바자르·(주)야다·튜링겐코리아·(주)씨유스킨·파란메디코스 등 화장품 전문기업들과 (주)디티에스엠지·(주)네오제네시스·(주)쉬앤비 등의 미용기기 전문기업, 화이트메디앙스·비알팜 등의 PDO(리프팅실) 전문기업들이 해외 바이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준오아카데미와 탈모닷컴의 경우에는 헤어케어·교육관련 전문 바이어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들은 기존 거래처를 비롯해 글로벌 기업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 세계 시장에서 선두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

김성수 코이코 대표는 “광저우전시회는 매회 그 규모가 확대되면서 수준 역시 높아지고 있다”고 전하면서 “추계 전시회에도 보다 다양한 기업과 제품으로 무장한 한국관을 준비하고 있으며 국내 기업들의 중국시장 진출을 비롯해 전 세계의 바이어 상담을 통한 한국 상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9월 2일부터 4일까지 열릴 추계 전시회는 내달 초부터 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에이바자르 부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