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커 방한 대비, 뷰티&관광상품 개발

[bsa_pro_ad_space id=4]

충북, 중국 항저우 여행사 초청…’유커 마케팅’ 돌입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중국정부의 방한 단체관광 재개에 대비, 지난 4월 8일부터 11일까지 중국 항저우지역 메이저여행사 대표 10여 명을 초청, 뷰티‧화장품‧의료분야를 중심으로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답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사진은 충북도가 지난해 7월 진행한 타이베이여행사 팸투어.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중국정부의 방한 단체관광 재개에 대비,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중국 항저우지역 메이저여행사 대표 10여 명을 초청, 뷰티‧화장품‧의료분야를 중심으로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답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달 30일 양제츠 외교담당정치국 위원의 청와대 방문시 방한 단체관광 정상화 등 사드조치 철회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번 답사는 충북도가 현지 동향을 주시하며 중국의 한한령이 조만간 풀릴것으로 전망하고 중국관광객 유치를 위한 준비의 일환으로 취한 것.

이번에 충북을 방문하는 항저우지역 여행사대표 등은 K-뷰티와 연계한 뷰티‧의료‧산업관광을 목적으로 이 지역의 뷰티화장품·파이온텍·효성메디컬·청남대·젠 한국 등을 답사하며 관련 관광상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청주국제공항에서 중국 항저우간은 정기노선(주 4회)이 운항 중으로 이번 팸투어는 FIT(개별) & SIT(특수목적)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체류형상품 개발과 판촉을 위해 기획됐다.

충북도는 중국 동북3성과 화동지역을 중심으로 한 세일즈 마케팅과 베이징국제여유박람회, 중국국제여유교역회 등 대규모 여행전문박람회 참가 홍보, 정기노선 운항지역 여행사 초청 팸투어 등 지속적인 대 중국 마케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최근 양제츠 위원의 단체관광 정상화 시사 발언 이후 한중 교류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나 그간 기대가 좌절된 경험도 있는 만큼 현지 관광업계 동향을 주시하면서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선제적 마케팅으로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며 “중국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노력도 함께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