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고공유·역직구 플랫폼’으로 패러다임 바꿔라!

[bsa_pro_ad_space id=4]

K-코스메틱·뷰티, 새 경쟁력 찾아야…바이럴 마케팅은 필수

대한화장품협회가 주최한 중소기업 CEO 조찬간담회에서 중국 온라인 시장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한 접근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화장품협회 CEO 조찬간담회

1천496조 원(8조8천억 위안)과 418조 원.

올해 예상하는 중국의 해외직구 거래규모와 역직구 시장의 규모다. 더 이상의 시장 가치를 설명할 필요없는 중국시장에 대한 접근이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현재 중국시장에서 발휘하고 있는 ‘K-코스메틱’의 경쟁력이 ‘한류’이외에는 특별한 것이 없어졌다고 단언할 정도로 변화된 환경에서 지금까지 진행해 온 시장접근의 틀 자체를 바꾸지 않으면 경쟁에서 살아남기 힘들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 같은 내용은 오늘(12일) 대한화장품협회(회장 서경배·www.kcia.or.kr)가 주최한 제 24차 중소기업 CEO 조찬간담회(쉐라톤 서울팔레스 강남호텔)에서 김훈 웰브릿지 대표가 ‘중국 진출의 새로운 패러다임-재고 공유 플랫폼의 활용 사례’ 발표를 통해 제기된 것이다.

50여 명의 중소기업 CEO와 임원들이 참석한 오늘 간담회에서 김훈 대표는 중국 시장 접근의 패러다임 전환과 재고 공유 플랫폼의 필요성에 대해 △ 전 세계적인 한류 열풍과 콘텐츠의 활성화 △ 한류상품에 대한 취급 의지는 있으나 상품소싱·재고확보·통관 상의 난점 △ 쉐어링과 플랫폼의 세계적 산업 트렌드 △ 재고 쉐어링을 기반으로 한 한류상품의 글로벌화 실현 등으로 전제했다.

특히 김 대표는 현 중국 화장품 시장의 접근이 판매 부문과 개발·생산 부문으로 철저하게 분리해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판매 부문은 △ 재고 공유 △ 정보 공유 △ 통관·배송 서비스 등에 집중하고 제조 부문은 개발과 생산에 대한 특화를 수행하는 데 역점을 둬야 한다는 것이다.

동시에 현재 국내 화장품 기업들의 가장 취약한 고리로 평가받고 있는 마케팅 부문에 대한 집중도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마케팅 부문의 프로세스는 △ 국내 온라인 바이럴 마케팅 → △ 국내 오프라인 입점(특히 면세점·백화점·H&B스토어 등) → △ 중국 온라인 바이럴 마케팅 → △ 중국 온라인 쇼핑몰 입점으로 진행하되 ‘가격’에 대한 철저한 관리 역시 전제요건으로 단언했다.

한편 김 대표는 온라인(전자상거래)쇼핑의 성장은 이미 ‘쇼핑의 국경’을 무너뜨렸고 특히 성장일로에 있는 중국 역직구 시장은 기존 온라인쇼핑 자체의 구조와 패턴 변화를 요구하는 시점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 역직구란? 국내 소비자가 외국 인터넷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입하는 직접구매와 역 방향의 구입형태를 뜻한다. 한국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상품이나 한국 연예인이 사용하는 화장품과 패션 등이 주요 구매 대상이다. 현재 국내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역직구는 중국을 포함한 중화권 소비자가 압도적(50% 이상)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