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지식재산 지원 ‘글로벌 스타로 거듭난다’

[bsa_pro_ad_space id=4]

특허청 글로벌 IP 스타기업 뷰티 분야 16곳 선정
전체 205곳 중 144곳 비수도권서 발탁…3년 간 지식재산 관련 지원

특허청은 최근 전국의 강소‧유망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식재산을 지원하기 위해 205곳을 최종 선정했다. 이 가운데 뷰티 관련 기업은 총 16곳으로 △ 주환바이오.셀 △ 대봉엘에스 △ 은성글로벌 △ 바이오에프디엔씨 등이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국내 뷰티 관련 중소기업 16곳이 2018년 글로벌 IP 스타기업 육성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지식재산과 관련된 혜택을 누리게 됐다.

특허청(청장 성윤모‧www.kipo.go.kr)은 최근 전국의 강소‧유망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를 지원하기 위해 205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IP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지역의 강소‧유망 수출 중소기업 IP 지원을 위해 특허청과 지자체가 예산 154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IP경영 진단과 구축, 해외 출원비용 지원, 특허‧디자인 전략 분석, 제품‧포장‧목업(mock up) 디자인과 브랜드 개발 등 지식재산과 관련한 다양한 지원을 3년간 받게된다.

올해 글로벌 IP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총 845곳 기업이 신청, 4.1: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특허청과 지자체는 서류심사, 현장실사‧대면심사 등 엄정한 절차를 거쳐 최종 지원 기업 20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뷰티 관련 기업으로는 △ 라이프투게더 △ 은성글로벌 △ 안온 △ 셀아이콘랩 △ 바이허브주식회사 △ 하이솔 △ 바이오스탠다드 △ 주환바이오.셀 △ 퓨어셀코리아 △ 탐나모 △ 주식회사라라 △ 엠제이주식회사 △ 로얄금속공업 △ 바이오에프디엔씨 △ 대봉엘에스 △ 태성산업 등 16곳이 선정됐다.

이번 글로벌 IP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국정 기조인 지역 균형 발전과 지역 수출기업 육성에 따라 전체의 70.2%인 144곳 기업을 비수도권에서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의 80%는 수출기업, 42%는 해당 지자체의 전략산업에 해당하는 기업이다.

김용선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글로벌 IP 스타기업이 기술분쟁 해결, 지재권료 부담 경감, 지재권 전략 수립 등 지식재산과 관련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만 약 1천여 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우수한 사업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말하며 “올해도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지역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주요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 2017년 글로벌 IP 스타기업 지원 전‧후 경영실적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