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화장품 350억 규모 중국 수출 계약

[bsa_pro_ad_space id=4]

댕기머리 진기현 앞세워 광동 신화그룹과 현지 유통 본격화

두리화장품과 신화그룹 관계자들이 수출계약 기념 촬영에 임했다.(오른쪽 여섯번째부터 이병수 두리화장품 회장, 장샤오펑 신화그룹 총재, 두리화장품 박이근 대표 순)

두리화장품(대표 박이근)은 광동 신화봉훼 상업관리유한회사(이하 신화그룹)과 350억 규모 수출 계약을 체결, 댕기머리 진기현을 앞세워 중국 샴푸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두리화장품이 주력으로 수출할 제품은 베스트셀러 제품 ‘댕기머리 진기현’을 비롯한 약초추출물함유 제품이다.

이번 계약으로 두리화장품은 자사의 대표 브랜드인 댕기머리 인기 제품들을 중국 소비자들에게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동시에 해외 시장 공략에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내 다수 매장에 입점 되는 성과를 거둬 내부적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최근에는 충청남도 금산에 위치한 두리화장품 공장을 방문해 현장 투어를 함께하며 상호간의 신뢰를 더욱 깊이 쌓았다.

두리화장품과 계약을 맺은 신화그룹은 홍콩 신화그룹 산하 자회사로 수입상품의 유통플랫폼 구축에 주력하는 등 상품 유통산업의 선두주자를 목표로 삼고 있다. 20년간 소매업경영에 종사한 관리자와 전문 판매 인재로 구성한 신화그룹은 세계 각국의 국제 브랜드와 깊은 합작 관계를 맺고 있다.

한편 댕기머리는 1998년 두리화장품이 개발한 대한민국 정통 한방 헤어케어 브랜드다. 탈모, 두피 건강 등으로 고민하고 있던 국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고 화학샴푸가 주도해온 샴푸시장에서 한방 샴푸로의 트렌드 변화를 이끌어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