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메카, 잉글우드랩 전격 인수

[bsa_pro_ad_space id=4]

전체 34.71%, 689만 주 양수…미국 ODM 진출 탄력

코스메카코리아는 지난 23일 DAVID C. CHUNG 잉글우드랩 주식회사 대표가 보유한 주식 689만6천831주를 577억6천95만9천625원에 양수하며 34.71%의 보유지분을 확보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코스메카코리아(대표 조임래, 박은희)가 잉글우드랩 주식회사(이하 잉글우드랩)를 인수하면서 본격적인 미국 시장 진출에 탄력을 받게 됐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지난 23일 DAVID C. CHUNG 잉글우드랩 대표가 보유한 주식 689만6천831주를 577억6천95만9천625원에 양수하며 34.71%의 보유지분을 확보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양수 예정일은 오는 6월 8일로 코스메카코리아는 화장품 ODM 사업을 기반으로 한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지난 2014년 중국에 첫 해외법인 설립 후, 꾸준히 미국 진출을 준비해왔다. 중국처럼 직접 법인을 설립하는 방법도 구상했으나 토지매입부터 각종 인허가, 생산공장 설립, 현지 인력 고용 등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것을 고려, 우수한 업체를 인수해 글로벌 ODM사 기반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최종 결정했다.

이번 잉글우드랩 인수로 미국 시장의 프리미엄 브랜드 고객사들을 확보한 코스메카코리아는 이를 한국법인 매출 증대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코스메카코리아가 개발한 처방을 미국 현지에서 생산, 현지 글로벌 고객사에게 제공하는 등 추가적인 R&D 비용 없이 매출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조임래 회장은 “미국과 한국의 연구인력 교류로 한국법인의 R&D 능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시킬 예정”이라며 “미국 공장에도 코스메카코리아의 고유 생산시스템인 CPS를 접목시켜 국내 고객사들이 미국 진출 시 현지 생산기지를 제공, 미국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스메카코리아 2018년 말 기준 CAPA <자료 : 코스메카코리아>

이번 잉글우드랩 인수로 코스메카코리아의 생산능력은 18년말 기준 5억5천만 개에서 7억3천7백만 개로 증가할 예정이다.

한편 잉글우드랩은 지난 2004년 미국 뉴저지에 설립된 화장품 ODM 기업으로 글로벌 R&D 기술‧생산능력에 기반해 지난 2016년 한국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2017년 매출은 871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약 10% 성장했다. 국내 ODM 상장사 중에서는 유일하게 미국에 기반을 둔 화장품 회사로 지난 14년 동안 미국 화장품 시장에 대한 노하우를 쌓아오며 많은 글로벌 기업을 파트너사로 보유하고 있다. 미국 뉴저지 잉글우드‧토토와, 인천 남동공단에 각각 공장을 보유한 잉글우드랩의 생산능력은 미국 8천7백만 개, 한국 1억 개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