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품에 안긴 스타일난다, 3CE 글로벌로 육성

[bsa_pro_ad_space id=4]

지분 100% 인수…메이크업 시장서 입지 확대

로레알그룹은 지난 2일 국내 패션‧메이크업 기업 난다의 지분 100%를 인수 체결했다고 밝혔다.

로레알그룹이 지난 2일 국내 패션‧메이크업 기업 난다의 지분 100%를 인수 체결했다고 밝혔다.

난다의 김소희 대표가 2004년 설립한 브랜드 스타일난다는 의류 사업을 시작으로 2009년 메이크업 브랜드 쓰리컨셉아이즈(3CE)를 론칭했다. 현재 쓰리컨셉아이즈의 매출은 전체 사업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K-뷰티 대표 메이크업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한국과 일본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태국 등 해외 시장으로 진출한 스타일난다는 지난해 기준 1억2천700만 유로 매출을 시현했다.

로레알그룹은 난다 인수로 국내와 중국 등의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브랜드 파워를 지니고 있는 스타일난다의 전자상거래·전문 소매업체·백화점·면세점 등 유통망과 스타일난다 홍대·명동 핑크호텔&핑크 풀· 가로수길 3CE 시네마·도쿄 스타일난다 하라주쿠 매장의 노하우를 고스란히 가져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시장 공략에 탄력을 받게됐다.

김소희 난다 대표는 “이번 인수가 난다의 획기적인 돌파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로레알의 견고한 지원과 글로벌 플랫폼을 기반으로 스타일난다가 전세계 뷰티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알렉시스 페라키스 발랏 로레알그룹 시판사업부 사장은 “로레알그룹이 멋진 한국 가족을 맞이하게돼 기쁘다”며 “스타일난다는 서울의 생동감과 창의성을 고스란히 지닌 한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밀레니엄 세대를 위한 브랜드”라고 언급했다.

얀 르 부르동 로레알코리아 사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로레알코리아는 접근성이 뛰어난 메이크업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며 “로레알그룹이 인수한 최초의 한국 브랜드인 스타일난다를 통해 한국의 아름다움과 스타일을 선보일 수 있게돼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거래는 통상적인 규제 승인 이후 2개월 내에 완료될 예정이며 로레알그룹은 앞으로 쓰리컨셉아이즈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에 주력할 계획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