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모니터, 한국 뷰티시장 125억6천만弗…세계 9위

[bsa_pro_ad_space id=4]

프리미엄 뷰티시장 성장 세계적 추세…美·中·日 ‘3강 구도’ 

유로모니터가 프리미엄 뷰티시장이 세계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 뷰티시장은 5년 뒤 5천 3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한국지사장 고은영)은 뷰티·퍼스널 케어 부문 시장규모와 전망을 발표했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뷰티시장 규모는 4천 600억달러이며, 지난 5년 동안 1.7% 성장했다. 이 가운데 프리미엄 뷰티시장이 지난 5년 동안 3.5% 신장하며 가장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 영유아 제품도 지난 5년 간 2.4% 성장했으며, 오는 2022년까지 4.2%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5년 동안 데오도란트와 색조, 영유아 제품, 향수 시장이 커진 것으로 밝혀졌다.

유로모니터는 글로벌 뷰티시장의 미래 키워드를 프리미엄으로 꼽았다. 이리나 바바로바 유로모니터 뷰티&패션 부문 글로벌 리서치 총괄은 “프리미엄 뷰티시장은 매년 성장률을 상회할 정도로 커지고 있다”며 “프리미엄 트렌드가 두드러지는 스킨케어와 색조는 지난해 각각 7%, 9%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 심리가 선케어·클렌징·페이셜 마스크·모이스춰라이징 등 스킨케어 주요 부문 판매량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며 “피부의 웰니스 선호도가 전연령대에 걸쳐 확산되며 프로에이징·안티에이징 등 프리미엄 스킨케어 제품군 성장도 가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유로모니터는 글로벌 뷰티시장의 5년 뒤 성장 규모를 5천 300억달러로 예상했다. 아울러 유로모니터는 세계 10대 뷰티시장 가운데 9위에 오른 한국은 지난해 125억 6천만달러(한화 약 13조5천500억 원) 규모로 0.9% 신장했다고 조사했다. 전통 뷰티강국 미국·중국·일본·영국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바바로바 유로모니터 총괄은 “일본 J뷰티는 검증받은 효능을 기반으로 최소한의 단계로 피부를 가꾸는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며 여러 스킨케어 단계와 참신한 소재·용기로 소비자를 붙드는 K뷰티와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높은 경제 성장을 이루며 뷰티 신흥강국으로 떠오르는 브라질을 주목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