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한불, 사드 털고 중국시장 깃발 꽂는다

[bsa_pro_ad_space id=4]

매닝스·올리브영 입점… 오는 6월 사사 54개점 진출

잇츠한불이 최근 중국 드럭스토어 매닝스 38개점에 입점했다.

잇츠한불(대표 홍동석)이 올 하반기 중국 상해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세포라·왓슨스 등 드럭스토어에 입점하며 중국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전략이다.

이 회사는 올 9월 상해 1호점을 시작으로 플래그십 스토어를 10여개점으로 늘릴 예정. 대리상 매장도 9월부터 100여개까지 확장한다.

드럭스토어와 헬스&뷰티샵 유통도 강화한다.

잇츠한불은 이달 초 중국 드럭스토어 매닝스 매장 38개에 입점했다. 오는 6월부터 사사(SASA) 54개점과 올리브영 10개점, 세포라·왓슨스 등에 제품을 선보일 계획.

홍동석 잇츠한불 대표는 “주력 채널인 오프라인 유통 외 티몰·VIP·징동 등 온라인몰 입점을 완료해 중국 현지 생산제품을 순조롭게 판매하고 있다”며 “올 하반기 유통망 확장과 더불어 사드 여파로 중단된 왕홍(网红) 마케팅을 확대하며 중국시장 점유율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잇츠한불은 지난 해 6월 중국 후저우 공장을 완공하고 프레스티지 끄렘 데스까르고(일명 달팽이 크림), 파워10 포뮬라 이펙터 등 잇츠스킨 제품 80여종을 현지 생산하고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