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안티에이징 선도할 신소재 찾았다!

[bsa_pro_ad_space id=4]

코스맥스, 미생물 ‘EPI-7’ 세계 최초 발견…항노화 연구 결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 전문기업 코스맥스가 사람의 피부에 존재하는 새로운 미생물 EPI-7을 세계 최초로 발견, 차세대 안티에이징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기업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사람의 피부에 존재하는 새로운 미생물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오늘(7일) 발표했다.

이 균주의 이름은 EPI-7(정식 등록명:Epidermidibacterium keratini). 차세대 안티에이징(항노화) 시장을 선도할 신소재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화장품 시장의 새로운 매커니즘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스맥스 소재랩은 지난 2011년부터 다양한 미생물들이 사람의 피부에 공생하면서 많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특히 항노화 관련 미생물 연구를 진행했다.

다양한 연령대(100명)의 피부에서 채집한 샘플을 분석하던 중 20~25세의 젊은 여성의 피부에 특화된 새로운 미생물을 발견한 것. 이를 ‘EPI-7’이라고 명명하고 ‘짧은 막대형 형태로 피부에 필수적인 지방산과 지질을 다량 생성하는 미생물’이라는 사실을 밝혀내기에 이르렀다.

EPI-7은 피부(Epidermis)에서 유래했고 발견 당시 100여 종의 분리된 미생물 중 7번째로 분리해 코드명을 ‘EPI-7’로 이름을 정했다.

이는 미생물 계통분류 학계에 등록되지 않은 새로운 종의 발견이자 분류법상 상위 단계의 속(Genus) 수준의 새로운 발견으로 평가받는다. 향후 EPI-7의 학명 ‘Epidermidibacterium’은 성처럼 계속 따라다니게 되며 계통분류 기록서에는 ‘최초 발견자: 코스맥스’라는 호칭이 따라 붙는다.

박명삼 R&I센터 원장은 “피부 미생물이 사람의 건강에 중요한 요소라는 증거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EPI-7은 사람과 체온이 비슷한 온도에서 자라는 것을 확인했으며 앞으로 마스크 팩·에센스·톤 업 크림 등에 적용,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맥스는 올 하반기 중으로 ‘EPI-7’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안티에이징 비고시 인증을 마무리할 계획으로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국내 출원한 ‘EPI-7’의 원천 특허를 바탕으로 해외 출원도 준비 중이다. 동시에 글로벌 제약사·고객사들과 다양한 피부에 존재하는 균과 관련한 노화 메커니즘을 연구 테마로 정해 협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경수 회장은 “현재 화장품 시장의 항노화 메커니즘은 이미 보편화돼 있고 새로운 항노화 기술은 점차 고갈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현재 화장품 시장에서는 피부에 존재하는 미생물과 노화의 연관성이 아직 적용된 사례가 없어 새로운 항노화의 화장품 개발 가능성을 열어주는 의미있는 성과”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이번 코스맥스의 연구 결과는 영국에 본사를 둔 국제 미생물 학술지 ‘계통분류학회지’(IJSEM)에도 게재됨으로써 전 세계에 그 성과와 의미가 소개됐다.

■ ‘EPI-7’ 발견의 의미                               보편적으로 피부에 적용되고 있는 미생물 발효물, 프로바이오틱 소재들은 대부분 인체 장에서 유래된 미생물로 대다수가 보습 또는 진정 소재로 활용 된다. 코스맥스가 처음으로 발견한 EPI-7은 새로운 스킨-마이크로비옴 소재로 앞으로 안티에이징 시장을 선도할 기술과 소재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일반적인 미생물 활용 제품들은 발효제품 또는 미생물에서 생산된 대사물질을 이용했지만 실제 피부에서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미생물을 이용해 피부 효능까지 과학적인 설명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중요하다.

바이오식품, 의료 산업과 연관해 EPI-7의 연구 완성도가 높아지면 피부 질환 치료용 소재로까지 확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후 독성테스트 등 안전도 검사 수행을 통해 건강기능식품 소재로까지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