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소비자 70% “코스메슈티컬이 피부 민감화 방지”

[bsa_pro_ad_space id=4]

환경·스트레스 의한 피부고민 확대…치료효과 선호도 동반 상승

마케팅 전문기관 민텔의 리서치 결과 중국 소비자 10명 가운데 7명은 코스메슈티컬 콘셉트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피부 민감화를 일정 부분 방지할 것으로 믿지만 4명의 소비자들은 특정한 피부질환이 있을 경우에만 전문적인 관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소비자 10명 가운데 7명(69%) 정도는 코스메슈티컬 콘셉트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피부 민감화를 일정 부분 방지할 것으로 믿지만 4명(44%) 정도의 소비자들은 특정한 피부질환이 있을 경우에만 전문적인 관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중국 도시 소비자의 74%는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이 기능성 성분을 필수적으로 보유하고 있어야만 한다고 생각하고 60%는 최소 성분을 함유한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이 더 안전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마케팅 전문기관 민텔의 제시카 진 뷰티 & 퍼스널케어 디렉터가 지난 13일부터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인-코스메틱스 코리아 2018-마케팅 트렌드 세미나’에서 발표한 ‘중국 코스메슈티컬 시장의 급부상’에서 주장한 내용이다.

소비자 선호 따라 브랜드별 라인 확장 이어져                           제시카 진은 이 발표를 통해 “코스메슈티컬이라는 용어와 콘셉트는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에서 가장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갈수록 많은 화장품 기업들이 이 콘셉트에 부합한 제품 라인을 확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특히 나빠지는 환경 조건들과 급증하는 스트레스 등으로 피부에 대한 고민을 하는 현대인은 더 늘어남으로써 일종의 ‘치료’ 효과를 발휘하는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해 결국 코스메슈티컬 제품의 개발과 발전, 라인의 확장을 가져오게 하는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민텔의 리서치에 의하면 70%에 이르는 중국 소비자들은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사용함으로써 피부의 민감성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었다”면서 “다만 피부에 트러블이 있을 경우에만 이 같은 제품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브랜드 운영자들은 일상적인 스킨케어 사용과정에서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추가하기 위한 기회를 찾고 있는 것 역시 사실”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다 소비자들의 제품 안전성과 성분에 대한 관심, 지식 수준 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므로 제조기업·브랜드 운영자들은 핵심 성분의 기능성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조언을 덧붙였다.

성분 관련 관심 커지고…남성 소비자 성분 주목도 높아                      한편 소비자들의 성분에 대한 이해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는 남성과 여성의 차이가 거의 없다는 흥미로운 조사결과도 제시했다.

즉 일반적인 관점에서 판단할 때 여성 소비자들에 비해 남성 소비자들은 성분에 대한 주목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조사결과는 이와 다르게 나타났다는 것.

예를 들면 지난 6개월(조사시점: 2018년 1월) 동안 마스크 팩을 구입한 남성 소비자의 56%가 콜라겐 성분을 함유한 제품을 구입했는데 여성 소비자는 58%가 콜라겐 성분 마스크 팩을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 에센셜 오일(남성 40% VS 여성 33%) △ 비타민(남성 34% 32%) △ 아미노산(남성 32% VS 여성 35%) 등에 대해 남성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제시카 진은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남성 소비자들은 특정 성분에 대해 알게 되면 해당 제품을 구입하는 단계로 보다 쉽게 넘어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하고 “따라서 매장 내에서 남성 소비자들에 대한 적극적인 가이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소비자들은 라벨과 성분, 생산 방법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따라서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들은 이 같은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에게 제품에 대한 정보를 알리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