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라이트 차단 자외선차단제’ 개발 착수

[bsa_pro_ad_space id=4]

한국콜마, 나노융합사업단 선정…젤 타입 제품은 PCT 국제특허 출원

한국콜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 등이 포함된 범부처 추진주체 ‘나노융합 2020사업단’ 공동연구기관으로 선정돼 ‘블루라이트 차단 자외선차단제’ 개발에 착수한다.

태양광의 자외선뿐 아니라 실내의 컴퓨터, 스마트 폰 등에서 방출되는 유해한 광선 ‘블루라이트’까지 차단할 수 있는 자외선차단제가 나온다.

한국콜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 등이 포함된 범부처 추진주체 ‘나노융합 2020사업단’ 공동연구기관으로 선정돼 ‘블루라이트 차단 자외선차단제’ 개발에 착수하게 된 것. 오는 7월 6일(금) 협약식을 맺고 한국세라믹기술원·(주)티엠씨와 함께 자외선뿐 아니라 블루라이트까지 차단할 수 있는 고기능성 자외선차단제를 개발한다. 한국콜마와 한국세라믹기술원이 기술·연구개발, (주)티엠씨가 원료 생산, 한국콜마가 화장품 제조를 담당하게 된다.

블루라이트는 컴퓨터 모니터·TV·스마트 폰 등에서 방출되는 파장대가 500㎚(나노미터)가 넘는 광선으로 색소침착을 일으키는 등 피부에 유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시중에 출시된 블루라이트 차단 화장품의 경우 명확한 평가 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효과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 왔는데 이번 국책과제 수행을 통해 효과를 입증한 제품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콜마는 이에 따라 오는 2020년말까지 34개월 동안 모두 34억6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 받으며 한국콜마의 독보적인 자외선차단제 기술력을 바탕으로 블루라이트까지 차단할 수 있는 신물질 개발에 들어간다.

색조화장품연구소 계성봉 수석연구원은 “블루라이트 차단 기술은 자외선차단제는 물론 다양한 메이크업 화장품에 적용해 고부가가치 프리미엄 화장품을 개발할 수 있다”며 “국책과제로 선정된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콜마는 투명한 젤 타입 자외선차단제를 개발, 지난달 다자간 특허협력조약 PCT의 국제특허를 출원했다. 한국콜마 연구원들이 12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제형 안정화를 연구한 끝에 ‘완전 투명’한 젤 타입 자외선차단제를 탄생시키는 성과를 이룬 것이다.

기존 불투명한 백색 제형의 자외선차단제와 달리 투명한 제형의 자외선차단제로 백탁현상을 일으키지 않고 뛰어난 발림성을 자랑하는 동시에 우수한 자외선 차단 효과를 발휘한다. 투명한 젤 타입 자외선차단제라는 점에서 차별화를 완성했으며 피부 요철과 잔주름 커버도 가능하다.

한국콜마는 국내 자외선차단제 제품의 절반 이상을 제조하는 선케어 시장 최강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을 아우르는 특유의 융합기술을 적용, 독보적인 자외선차단제 기술을 선보여왔으며 현재 30건이 넘는 자외선차단제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고승용 색조화장품연구소장은 “자외선차단제 시장의 규모가 갈수록 커지면서 제품의 용도가 세분화되고 제형도 다양해져 압도적인 기술력은 필수”라며 “앞으로도 ‘한국콜마=선케어 최강자’의 공식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