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디톡스’ 연구, 새 트렌드 이끈다

[bsa_pro_ad_space id=4]

코씨드바이오팜, 제주자원 활용해 기능·효과 입증 성공

원료·연구개발 전문기업 코씨드바이오팜이 스킨디톡스 콘셉트 소재와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3일부터 있었던 인-코스메틱스 코리아에 참가한 부스 전경.

최근 환경적 요인에서 가장 큰 이슈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는 황사와 미세먼지에 의한 폐해다. 화장품 업계 역시 이와 연관한 피부관련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연구와 기술개발 역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안티폴루션’(Anti-Pollution)과 ‘스킨디톡스’(Skin-Detox) 분야는 특히 그 중심에 위치하고 있다.

원료·연구개발 전문기업 코씨드바이오팜(대표 박성민)은 이 같은 흐름을 선제적으로 파악해 트렌드를 선도함으로써 주목받고 있는 ‘라이징 스타’다. 특히 코씨드바이오팜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열렸던 인-코스메틱스 코리아에 참가, 스킨디톡스 소재를 들고 바이어와 포뮬레이터들을 만나 화제를 모았다.

스킨디톡스 개념은 피부 표면의 오염물질 제거에서 출발해 모공 피지 제거·안색 개선·미백·항산화 기능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다. 현재 미국·유럽을 위시한 주요 국가들의 유명 화장품 브랜드는 제품명에 ‘디톡스’라는 단어를 직접 사용, 제품의 기능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생산·판매 부문에서도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의 상황은 이와 다르다. 화장품법 제13조 제 1항 제 1호는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 또는 광고’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 현실적으로는 디톡스 기능을 보유한 화장품이 출시돼 있지만 콘셉트와 단순 항염 기능을 홍보할 수 있는 수준이다.

스킨디톡스에 대한 명확한 규격 설정이 없는 상황이다. 코씨드바이오팜은 이 같은 상황을 주목, 유앤아이제주·선문대학교·세명대학교 등과 충북-제주 경제협력권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제주 청정 자원을 활용해 스킨디톡스 개념 정립과 해독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 일정 부분 성과를 얻고 있다.

코씨드바이오팜 연구진은 1단계로 다양한 톡신 리셉터 즉, 리셉터 티로신키나제(RTK)와 톨-라이크 리셉터(TLR) 수용체의 발현 량을 조절하고 염증을 매개하는 NF-kB의 자가 활성화 억제로 정립했다.

동시에 자극과 통증 수용체(TRP)에 의한 피부 가려움·세포증식·분화·염증·노화 관련 신호 전달 작용기전(J. Investigative Dermatology, 2009)을 통해 디톡스 개념도 설정했다.

다음 단계로 세포 내의 자가방어 단백질 헤메 옥시게나제(HO)-1 등에 관여하는 ‘Nrf2’의 발현을 증가시키는 소재 대한 연구를 병행하고 있다. 제주 청정자원 100여 종에 설정된 피부 디톡스 효능 연구를 진행한 결과 각 기전별 효능 식물들도 확인할 수 있었다.

즉 1단계 미세먼지에 의해 유도된 ROS를 갯대추나무추출물로 처리했을 때 약 98% 저해함을 확인했으며 2단계 톡신과 미세먼지 등에 의한 세포 자극을 유발해 활성화된 TRPV1 수용체를 갯강활주머니추출물이 약 84%까지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3단계 톡신 분해 효소 Nrf2 활성화를 확인한 결과 돈나무추출물이 약 91% 활성화됐고 4단계에서는 털머위추출물을 처리했을 때 톡신에 의한 세포사멸 보호 효과를 증명함으로써 제주 청정 디톡스 추출물을 개발을 완료할 수 있었던 것.

박성민 대표는 이 연구와 관련해 “피부과학적 접근으로 인-비트로 디톡스 효능을 확인, 명확한 개념 정립을 마무리하면 화학성분 기반에서 벗어나 천연물로 처방한 국내 디톡스 화장품이 세계적 기업과의 경쟁에서도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