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생산 13조5000억 돌파…‘사드’ 광풍 넘어 세계로!

[bsa_pro_ad_space id=4]

식약처 2017년 화장품 생산실적 135155억 원
무역수지 사상 첫 4조원 흑자 달성수출 지역 다변화 결실

지난해 국내 화장품 생산실적이 13조5천155억 원을 기록해 13조514억 원이었던 전년 대비 3.6% 증가하며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화장품은 무역흑자 4조2천601억 원을 달성, 사상 처음으로 4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 화장품 생산실적이 13조5천155억 원을 기록한 가운데 13조514억 원이었던 전년 대비 3.6% 증가하며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지난해 화장품 무역흑자 4조2천601억 원을 달성, 사상 처음으로 4조 원을 넘어서면서 3조5천955억 원이었던 전년 대비 1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www.mfds.go.kr)는 5일 2017년 화장품 생산실적을 발표하고 중국 중심에서 동남아시아, 유럽 등으로의 수출 지역 다변화와 정부의 수출 지원 정책이 결실을 맺어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화장품 무역수지는 2012년 처음 흑자로 돌아선 이후 6년 연속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으며 2015년 1조 원, 2016년 3조 원에 이어 올해 4조 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5년간 평균 성장률도 40.1%를 기록하며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7년 국내 화장품 제조판매업체는 1만1천834곳으로 8천175곳이었던 전년 대비 약 44.8% 증가했다. 이 가운데 2017년 생산실적을 보고한 제조판매업체는 총 5천829곳으로 4천961곳이었던 전년 대비 17.5% 가량 증가했고 생산품목 또한 전년보다 6천715개 품목이 늘어난 12만5천766개로 5.6% 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드 악재에도 중국 수출 23.1%↑…동남아 시장 선전 눈길
상위 5개국 수입 전체 75.9%
점유
2017년 중국 수출은 사드 이슈에도 불구하고 19억3천228만 달러로 전년 대비 23.1%의 성장세를 보이며 국내 최대 화장품 수출국으로 이름을 올렸다. 뒤이어 홍콩 12억2천245만 달러, 미국 4억4천547만 달러, 일본 2억2천539만 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 미국 △ 프랑스 △ 이탈리아 △ 영국 △ 호주 △ 캐나다 △ 독일 △ 일본 등 선진국에 수출한 실적은 8억2천77만 달러로 전년 대비 26.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7년에는 동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수출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베트남 수출은 2016년 7천139만9천 달러에서 2017년 1억4천56만9천 달러로 96.9% 증가했고 인도네시아는 2016년 1천500만7천 달러에서 2017년 2천413만4천 달러로 60.8%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독일(1천367만 달러), 폴란드(1천311만 달러)가 상위 20위 내로 첫 진입했으며 중동 지역에서는 아랍에미리트연합(1천294만 달러)이 새롭게 진입했다.

지난해 국내 최대 수입국은 프랑스로 3억2천460만 달러를 수입했으며 이어 미국 2억9천130만 달러, 일본 1억8천232만 달러, 영국 4천852만 달러, 이탈리아 4천636만 달러 순으로 상위 5개국 수입실적은 전체의 75.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실적 전년 대비 3.6%↑…기초화장용 비중 가장 높아
2중 기능성 제품 증가, 기능성 범위 확대 품목 5499
억 원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 규모는 13조5천155억 원으로 13조514억 원을 기록한 2016년 대비 3.6% 증가했다. 다만 2013년부터 매년 10% 이상의 생산실적 성장이 이어졌으나 2017년에는 3.6% 성장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생산 유형에 따르면 56.36%의 비중을 차지한 △ 기초화장용이 7조6천178억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 색조 화장용 2조1천417억 원(15.85%) △ 두발용(1조5천298억 원, 11.32%) △인체 세정용(1조2천601억 원) 등 순이었다. 최근 5년간 유형별 생산실적 순위는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 생산실적으로는 △ 아모레퍼시픽이 4조898억 원(30.26%)으로 가장 많았으며 △ 엘지생활건강 3조9천672억 원(29.35%) △ 애경산업 3천998억 원(2.96%) △ 이니스프리 1천905억 원(1.41%) △ 코리아나 1천724억 원(1.28%) 순이었다. 이밖에 해브앤비와 씨티케이코스메틱스 생산실적이 전년 대비 각각 63.4%, 18.2% 증가하며 상위 20위 업체로 새롭게 진입했다.

이들 업체들이 생산한 상위 품목 실적 순으로는 △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윤조에센스가 약 1천890억 원을 △ 엘지생활건강 더히스토리오브후천기단화현로션이 약 1천745억 원 △ 엘지생활건강 더히스토리오브후비첩자생에센스 약 1천559억 원 △ 엘지생활건강 더히스토리오브후천기단화현밸런서 약 1천545억 원 △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자음수 약 1천350억 원이었다. 상위 20개 품목 가운데 아모레퍼시픽과 엘지생활건강 제품은 각각 9품목이, △ 애경산업 에이지투웨니스 에센스커버팩트 화이트베이지 21호가 1천140억 원, 코스토리 파파레서피 봄비 꿀단지 마스크가 665억 원으로 선전하며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5월부터 범위가 확대된 기능성화장품의 생산실적도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능성화장품 생산 실적은 4조8천558억 원으로 2016년 4조4천439억 원 대비 9.3% 증가했으며 최근 5년 평균 17.9%의 꾸준한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미백‧주름‧자외선차단 기능 가운데 1종류 기능 제품은 감소했으나 2종류 이상 복합기능 제품의 생산실적은 2조3천565억 원으로 2016년 2조2천326억 원 대비 5.5% 증가했다.

3종에서 10종으로 기능성화장품 범위가 확대되면서 의약외품에서 화장품으로 전환‧관리된 제품은 5천499억 원으로 전체 화장품 생산실적에서 약 4%를 차지했다.

◇ 화장품 생산 실적

◇ 화장품 제조판매업체 현황

◇ 화장품 유형별 생산 실적

◇ 기능성화장품 생산 실적
◇ 상위 20개 제조판매업체 생산 실적
◇ 상위 20개 품목 생산 실적
◇ 우리나라 국가별 화장품 수출 실적
◇ 우리나라 국가별 화장품 수입 실적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