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상반기 H&B 스토어 팔림세 분석

[bsa_pro_ad_space id=4]

‘안전한 성분’ 관심 급증…저자극 기초 화장품 두각
‘가심비 추구’… 수입 색조 브랜드 매출 고공행진

H&B스토어 랄라블라와 롭스의 상반기 팔림세는 저자극 더마 콘셉트 스킨케어의 강세와 수입 색조 브랜드 매출의 고공행진으로 요약할 수 있다.

올 상반기 헬스&뷰티 스토어에서는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민감성 진정 제품이 강세를 보였다.

랄라블라‧롭스가 집계한 2018년 1월부터 6월까지 부문별 매출액을 살펴보면 기초 부문에서는 자외선과 외부 유해환경에 시달리는 피부를 보호하는 저자극 제품이 매출 상위권을 휩쓸었다.

화장품 성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가운데 ‘착한 성분’을 내세운 기초 제품이 인기를 이어갔다.

색조 부문에서는 ‘소확행’ 트렌드가 영향을 미쳤다. 소비자는 브랜드 인지도 높은 수입 색조 제품으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했다.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가 높은 가심비 메이크업 제품에도 지갑을 열었다.

1. 랄라블라-‘민감성’ ‘올인원’ 스킨케어 인기

2018년 상반기 랄라블라 기초 부문에서는 민감성 피부 전용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기초 스킨케어 1위에 오른 라운드랩 독도토너는 예민 피부를 진정시키고 각질을 제거하는 제품. 울릉도 해양 심층수를 핵심 성분으로 내세웠다. 닥토·스킨팩 활용법이 소개되며 상반기 무서운 신인으로 도약했다.

이어 바이오더마 센시비오와 피지오겔 DMT 로션 등 트러블·민감 피부 전용 제품이 2·3위를 차지했다.

기초 마스크팩 부문 1~3위는 진주·캐비어 등 성분을 전면에 내세운 수분·진정 제품이 매출을 이끌었다.

색조 부문에서는 일본 브랜드 키스미가 아이라이너·마스카라 카테고리 1·2위를 독식했다. 클리오·페리페라·미미박스 등은 수입 브랜드의 강세 속에 상위권을 지켰다.

남성 부문에서는 올인원 제품이 그루밍 족을 공략했다. △ 우르오스 올인원 스킨로션 △ 마몽드맨 올인원 라인 등은 스킨·로션·에센스·크림 기능을 한 번에 해결하는 멀티 아이템을 내세워 매출을 올렸다. 제너럴 세븐원 플루이드 핑크는 스킨케어에 톤 업 효과를 더해 각광 받았다.

2. 롭스-메디힐 티트리케어 마스크팩 1위…스틸라‧삐아 색조 강세

올 상반기 롭스 기초 마스크팩 부문 매출은 ‘피부 진정’ ‘피부 스트레스 케어’ ‘60초 세안·보습’ ‘담배팩’ 등 차별화한 콘셉트를 내세운 제품이 두각을 나타냈다.

△ 메디힐 티트리케어 솔루션 에센셜 마스크 △ BCL 사보리노 모닝 페이셜 마스크 △ 얼트루 아임쏘리 릴렉싱 젤리 마스크는 소비자 피부고민을 겨냥한 직관적 네이밍과 효능으로 상반기 마스크 팩 1~3위를 거머쥐었다.

기초 수분 크림 부문에서는 ‘흔적 완화 크림’으로 불리는 메디큐브 레드이레이징 크림이 1위를 기록했다.

메이크업 부문 아이섀도 1위는 품절대란을 빚으며 스테디셀러로 떠오른 ‘스틸라 메탈 글리터 리퀴드 섀도’ 키튼카르마. 리퀴드 타입으로 나와 밀착력이 높고 가루날림이 없어 지난 해에 이어 2018년 상반기에도 매출 고공행진을 지속했다.

이어 롭스 대표 색조 브랜드 삐아, 홍진영 비비크림으로 유명세를 탄 미바 쿠션도 색조 부문에서 상위권을 지켰다.

롭스 상반기 매출액 기준 상위 10위는 순서별로 △ 메디큐브 레드이레이징 크림 △ 스틸라 메탈셰도 키튼카로마 △ 메디컬팩토리 서바나링 △ 메디힐 티트리케어 솔루션 에센셜 마스크 △ 미쟝센 퍼펙트세럼 △ 휴족시간 △ 아크로패스 트러블큐어 △ 닥터원더 악어발팩 △ CK one △ 보코통 코스메토 원형 화장솜 등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