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현지 공장 설립 “CIS·러시아 넘는다”

[bsa_pro_ad_space id=4]

동방B&H, 3자 합작법인 설립 MOU 체결

동방B&H는 지난 13일 LEE BUILD TRADING, VOKHIDJON와 함께 헤어케어, 바디케어 등 화장품과 비누, 세제, 칫솔 등 생활용품 사업을 위한 합자법인 설립 관련 MOU를 체결했다.

㈜동방B&H(공동대표 김태희, 이상업)는 지난 13일 LEE BUILD TRADING(중진공 지정 우즈베키스탄 해외 민간 네트워크, 대표 이충구), VOKHIDJON(우즈베키스탄 현지 합작 회사)와 함께 헤어케어, 바디케어 등 화장품과 비누, 세제, 칫솔 등 생활용품 사업을 위한 합자법인 설립 관련 MOU를 체결했다.

많은 국내 중소기업의 어려움으로 인해 경제지표가 좋지 않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동방B&H는 과감한 투자와 공격적 경영을 전개하며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왔다. 특히 지난 1년간 약 10여 종 화장품과 프리미엄 친환경 세제를 ODM을 통해 론칭했다. 지난 3월에는 ISO CGMP(22716) 인증을 받아 품질 관리 체계를 업그레이드 했으며 생산설비에도 2배 이상 신규투자하며 대내외적인 경영 전반의 내실을 다져나가고 있다.

그 결과 동방B&H의 주도하에 우즈베키스탄 현지에 생산 설비 구축과 함께 생산 기술 노하우를 전수, 우수한 제품을 기반으로 현지 시장을 공략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와 더불어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와 우크라이나, 아제르바이잔 등 CIS 국가와 러시아를 타깃으로 한 전략적 거점을 마련하며 경제위기 속 모범 수출 모델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방B&H는 외국투자기업 장려 정책에 맞춘 공장 부지를 비롯해 가성비 높은 제품 개발, CIS국가와 러시아 수출에 유리한 물류환경 구축 등의 수출 전략을 수립하며 해외 시장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동방B&H 관계자는 “이번 MOU 체결은 이충구 대표의 적극적인 주선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9월 양사 대표들은 현지 투자자와 판매업자 미팅은 물론 대사관과 코트라 면담을 통해 투자 리스크를 점검하고 시장을 조사해 CIS 국가의 성장 잠재력을 확인했다”며 “연 6% 이상의 경제성장률 유지뿐만 아니라 수입품에 대한 높은 관세부과, 현지 경제 정책의 긍정적 측면들을 고려해 현지 공장 설립을 확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