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코리안, 中 패션몰 한두이서에 K뷰티 판매

[bsa_pro_ad_space id=4]

온라인쇼핑몰 내 뷰티 카테고리 신설 예정

(왼쪽부터) 박영만 시노코리안 대표, 류쉐더(刘学德) 한두이서 한국 대표

중국 유통 전문기업 시노코리안(대표 박영만)이 중국 한류 패션 쇼핑몰 ‘한두이서(韓都衣舍)’에 K뷰티 판매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시노코리안은 한두이서에 K뷰티 카테고리를 신설하고 다양한 기능성화장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두이서는 2006년 출범한 한류패션 전문 쇼핑몰이다. 한국 옷을 중국인이 선호하는 원단으로 재디자인해 판매한다. 주 고객층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이다.

한두이서는 지난 해 중국 할인 행사 ‘광군제(光棍節)’에서 하루 매출 5억 1600만 위안(약 86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6년 매출액 4,500억원을 돌파하며 중국 장외 주식시장 신삼판(NEEQ)에 상장했다.

시노코리안은 기능성 화장품과 콘텐츠 등을 중국에 유통하는 스타트업이다. 글로벌 소싱 전문가와 중국 유통인 등으로 구성됐다.

이 회사는 기능성화장품 플랫폼 ‘월드더마(WorldDerma)’를 운영하며 중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시노코리안은 올 하반기 중국시장 내 화장품 유통을 확대할 전략이다.

중국이 지난 7월 화장품 수입 관세율을 2.9%로 인하, 수입화장품 시장 규모가 커질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

최근 3년 동안 중국 전체 화장품 시장에서 수입화장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30%대이다. 이 가운데 스킨케어 제품은 지난해 450억 위안(약 7조 4000억원), 색조 화장품은 67억원(약 1조 950억원)을 기록했다.

박영만 시노코리안 대표는 “지난 달 모구지에와 상품공급 계약을 맺은 데 이어 한두이서와 합작을 실시했다”며 “중국 내 수입화장품 시장 주력 소비층인 주링허우(1990년 이후 출생)와 링링허우(2000년 이후 출생)를 집중 공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내 K뷰티 주 고객층은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이라며 “한두이서‧모구지에와 같은 패션쇼핑몰 소비자가 K뷰티 잠재고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노코리안은 롯데쇼핑 롯데마트 중국대표처 수석대표 출신이다. 중국 유아동 플랫폼 테바글로벌(맘스베베)을 성공적으로 론칭시킨 중국 유통 전문가로 꼽힌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