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율 자연을 닮은 치크 밤

[bsa_pro_ad_space id=4]

자연의 청초함 볼에 담아…차분한 밀착감에 보습력도 장착

한율 자연을 닮은 치크 밤

한국적 자연주의 브랜드 한율이 자연에서 느껴지는 청초한 감성을 볼에도 담을 수 있도록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운 색감의 ‘자연을 닮은 치크밤’을 내놓았다.

한율 자연을 닮은 치크밤은 따스한 햇볕을 받아 코랄 빛으로 물든 해 질 녘 들판의 색감을 표현해주는 1호(쌀)와 수줍은 듯 두 볼을 붉게 물들여주는 레드 컬러의 2호(자초)로 개발해 생기 넘치는 볼 메이크업을 표현할 수 있다. 번들거림 없이 피부에 밀착되고 끈적이지 않으며 자연스럽게 물들인 듯 표현되는 피부 발색이 특징.

한율을 담당하는 이수연 상무는 “입술만큼 잘 트고 건조한 볼에도 립 밤처럼 촉촉한 보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한율 자연을 닮은 치크 밤은 립 밤처럼 차분하게 밀착돼 번들거림 없이 메이크업 후에 바를 수 있고 자연스러운 색감의 안정된 발색으로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