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상반기 매출 2조 7,009억, 영업이익 1,550억

[bsa_pro_ad_space id=4]

전년 대비 전체 매출 29%, 해외 매출 60% 신장

롯데면세점은 올 상반기 매출 2조 7,009억 원, 영업이익 1,550억 원을 달성했다.

롯데면세점(대표 장선욱)은 14일 호텔롯데 공시를 통해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8년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발표했다. 부산점, 김해공항점은 제외했다.

이 공시는 국제회계기준(K-IFRS) 1115호 도입에 따라 특정원가(직매입을 제외한 일부 상품의 원가) 등을 제외한 매출 변경분을 반영했다.

롯데면세점 상반기 전체 매출은 2조 7,009억 원으로 동일 회계기준 적용 시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 매출은 2조 6,03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점 일부 매장 철수로 임대료 부담이 줄면서 시내점‧온라인면세점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6월부터 ‘냠’ 캠페인을 열며 내국인 매출 확대에 나섰다.

또 명동본점 스타라운지에서 화장품 브랜드 VIP 행사 등을 여는 등 시내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의 전체 영업이익은 1,55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95% 신장했다.

지난 해 사드 보복으로 2분기 적자를 기록하는 등 상반기 큰 위기를 겪었으나 올해 사드 위기 이전 수준으로 영업이익을 회복했다. 국내점의 온‧오프라인 경쟁력을 강화한 동시에 해외 면세점 수익성을 높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해외 면세점 매출은 970억 원으로 전년 대비 60% 신장했다.

일본 동경 시내점의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 대비 72% 증가하고, 베트남 면세사업이 흑자를 보이면서 상반기 해외점 매출을 견인했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해외에서 7개점을 운영 중이며, 하반기 추가 출점을 검토하고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