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화장품 진흥조례 내달 중 발의

[bsa_pro_ad_space id=4]

지역 산업 활성화·해외시장 개척 지원 본격화 기대

부산지역 화장품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부산화장품 진흥조례’가 내달 중순 경 정식 발의될 전망이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달 말 있었던 부산화장품기업협회 정기총회· 학술 세미나·해외 판로개척 심포지엄에서 확인된 것이다.

부산화장품기업협회 정총·심포지엄

부산지역 화장품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부산화장품 진흥조례’가 내달 중순 경 정식 발의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지역 산업 활성화와 효과적인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틈새시장 경향이 강하면서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천연·유기농 화장품 시장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플랫폼 구축과 공략이 절실해 지는 시점이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달 말 (사)부산화장품기업협회(회장 문외숙· www.bcba.or.kr) 정기총회· 학술 세미나·해외 판로개척 심포지엄에서 제시된 것이다.

이날 행사에서 문창무 부산시의원은 “부산 지역 화장품 산업 활성화를 위해 내달 중으로 ‘부산화장품 진흥조례’를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외숙 회장은 이와 관련해 “바이오 메디컬 산업과 연계성이 높은 화장품 산업은 부산 지역의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가치가 충분하다는 점에서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관계자들의 공감대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부산화장품진흥조례가 정식 발의되면 부산 화장품 기업들에 대한 지원과 산업 활성화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해외 판로개척 심포지엄에서 박진영 한국중소기업화장품수출협회장은 ‘일본 화장품 시장 동향과 진출 전략’ 발표를 통해 △ 한류 열풍으로 대 일본 화장품 수출 증가 △ 유통 구조의 특성상 지역 중소기업 진입의 어려움 등을 전제하면서 이에 대한 대응전략으로 온라인 마케팅의 활용에 주목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또 “일본 내 유기농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를 주목할 필요가 있으며 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일본의 품질관리 기준에 통과할 수 있을 정도의 보다 철저한 품질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재선 경성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는 ‘산양삼의 효능과 기능성 증진 연구’ 발표에서 “연꽃수를 비롯한 차별화한 ‘물’과 한방 발효 추출물 등을 내세운 ‘K-코스메틱’은 기존 중국과 동남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일본, 그리고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았다.

문외숙 회장은 “많은 화장품 기업들, 특히 지방의 중소기업들이 해외시장 개척과 진출을 고민하고 있지만 기본적인 시장 상황에 대한 정보, 효율적인 마케팅 전략 수립에 어려움을 겪어 사업 자체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며 “협회는 이 같은 문제점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으로 모색하고 부산지역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산업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전략을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