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닝라운지-김미진 (주)유앤아이제주 대표이사

[bsa_pro_ad_space id=4]

“제주화장품 글로벌화 선구자“ 자임

내년 수출 100만$ 낙관…中·日·동남亞 이어 연내 美·터키 진출

김미진 (주)유앤아이제주 대표이사

제주산 천연 원료를 핵심으로 수출 중심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올해 수출 50만 달러를 기대하고 있는 김미진 (주)유앤아이제주 대표이사는, 그렇지만 ‘여전히 배가 고프다’. 다른 사람들에게 속내를 밝히지 않았지만 내심으로는 연말까지 100만 달러 수출실적을 목표로 세워뒀었기 때문이다.

“지난해에 이미 40만 달러의 수출을 넘어섰기 때문에 그 정도의 목표를 설정했었죠. 다만 중국에서의 안정적인 확장을 진행 중이고 이미 진출해 있는 일본과 동남아시장에서 순항하고 있어 (잠깐 미뤄졌지만) 내년에는 어렵지 않게 ‘수출 100만 달러’ 고지에 오를 수 있을 겁니다. 특히 연내 터키와 미국시장에도 수출을 시작하기 때문에 그 가능성은 더 높습니다.”

충북테크노파크와의 경제협력권 사업을 통해 제주산 천연 화장품 원료를 이용한 제품 개발을 주관하고 있는 김 대표는 참여기업(기관) 코씨드바이오팜·세명대학교·선문대학교와 함께 그 간의 성과를 점검, 공유하고 내년 사업계획과 방향설정에 고민과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단순히 보여주기 위한 결과를 위한 활동이 아니라 이 사업이 궁극적으로 지향하고 있는 제주산 천연 화장품 원료, 제주 콘셉트 화장품의 글로벌화를 완성해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3년간의 사업 진행을 통해 그 가능성과 잠재력은 확인했지만 국내 화장품법과 글로벌 스탠다드와의 현실적 차이도 확연하게 인식하게 됐습니다. 그렇지만 이 같은 국책과제, 협력사업 등을 주관하는 과정에서 기본적으로 높은 품질력을 실현, 세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동시에 얻었죠. 회사 설립과 동시에 해외시장에 눈을 돌려 꾸준히 노크하고 성과를 일궈내고 있는 것 역시 이 같은 자신감에 기반을 두고 제주 화장품의 세계화를 선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김 대표의 일정은 일 년 중 거의 절반이 해외에서 채워진다. 지난해에 중국지사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에는 베트남 브랜드숍에 입점했다. 이미 진출해 있는 국가에 대한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새로 진출할 국가의 시장조사를 비롯한 사전작업에도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한다. 인터뷰가 있었던 날에도 해외출장에서 돌아와 짐을 풀지도 못한 채 끌려오다시피(?) 나왔다.

“이번 경제협력권 사업을 통해 새로 개발한 데일리쉬의 4가지 크림이 10월에 선을 보입니다. 현재 중국 위생행정허가 14품목을 보유하고 있는데 연말까지는 20품목으로 늘어납니다. 징둥닷컴에서도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유럽 진출을 위한 필수 요건이라고 할 CPNP도 6품목을 보유하고 있죠. 주력 브랜드 데일리쉬의 라인 확장도 빠르게 진행함으로써 수출 실적 역시 이에 비례한 상승곡선을 그리게 될 겁니다. 수출 100만 달러가 그리 멀어 보이지는 않죠?”

자신이 설정한 목표에 대해, 준비하고 있는 사항들을 조목조목 얘기하면서 기자에게 질문을 되돌려주는 김 대표의 화법에 신뢰가 더해지는 것은 그간 이뤄낸 성과를 평가할 만한 가치가 있고 앞으로 보여줄 행보 역시 주목해야 할 필요가 충분하기 때문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