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 미용 특허, 중소기업‧개인 출원 비중↑

[bsa_pro_ad_space id=4]

아이롱‧파마‧헤어드라이어 출원 50% 상회
기술 보호 위해 정부 차원 지식재산 관리 지원 절실

헤어 미용기구 특허 출원 동향(2008~2017) <자료 : 특허청>

헤어 미용기구 분야의 국내 특허출원은 지난 2008년 당시 연 120건이었으나 이후 꾸준히 상승해 2017년에는 연 200건으로 증가하며 성장일로를 걷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특허출원 증가는 지난 2008년 약 3조3천억 원에서 2016년에는 약 5조 원을 기록, 연평균 5%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헤어 미용산업 매출과 궤를 같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헤어 미용기구 제품별 출원 동향(2008~2017) <자료 : 특허청>

특허청이 최근 분석한 헤어 미용산업 관련 통계자료에 따르면 △ 아이롱 기구 △ 파마 기구 △ 헤어드라이어 등 3개 대표 제품군 관련 출원이 전체 특허출원의 약 50~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헤어 미용기구 특허 출원인 국적 분석&헤어 미용기구 특허 출원인 유형 분석 <자료 : 특허청>

출원인 유형을 살펴보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간 전체 출원 건수의 90% 이상을 내국인이 출원했으며 그 중 개인은 70%, 중소기업이 1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외국 법인, 대학 등 순이었다. 특히 2016년 기준 전체 특허출원건수 20만8천880건 가운데 내국인 개인은 3만9천759건, 중소기업은 4만5천911건으로 내국인 개인과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41%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조영길 자원재생심사팀장은 “최근 한류 열풍으로 국내 미용산업이 해외로 진출하는 경우가 많다. 해외에서 경쟁력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지식재산제도를 통해 관련 기술을 보호해줄 필요가 있다”며 “특히 헤어 미용분야는 지식재산 관리 역량이 상대적으로 부족할 수 있는 개인과 중소기업들이 주로 특허출원을 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