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피부색소침착 원인 규명 치료법 제시

[bsa_pro_ad_space id=4]

보건산업진흥원-아주대 미백효과 단백질 SDF1 발견
미백화장품‧항노화 치료 분야 청신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강희영‧박태준 교수팀의 공동 연구를 통해 피부 색소침착의 주요 원인세포와 미백효과가 있는 단백질 SDF1을 발견, 기존 방법과 차별화된 색소침착 개선 치료법을 제시했다. 사진은 노화성 피부색소 침착과정에서 노화 섬유아세포의 역할.

국내 연구진이 노화로 인한 피부 색소침착을 개선하는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 미백 화장품과 항노화 치료 분야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강희영‧박태준 교수팀의 공동 연구를 통해 피부 색소침착의 주요 원인세포와 미백효과가 있는 단백질 SDF1(Stromal cell Derived Factor1. 케모카인의 일종으로 발생, 면역, 염증반응 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짐)을 발견, 기존 방법과 차별화된 색소침착 개선 치료법을 제시했다.

사진은 노화세포 제거 후 노화성 피부색소 침착 호전.

신체기관의 일부인 피부세포도 시간이 지나면 나이가 들고 색소침착이 일어나며 노화로 인한 색소침착은 피부색의 변화를 비롯해 기미, 갈색반점 등으로 발현된다. 이에 강희영‧박태준 교수팀은 노화색소침착의 주원인이 노화 섬유아세포에 있다는 가정하에 치료제 개발에 나섰다.

연구팀은 노화성 색소침착 환자군을 대상으로 4년간 조직검사, 세포 배양과 고주파 시술을 통한 색소침착 치료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색소침착 환자의 진피에는 정상인 대비 노화 섬유아세포의 수가 현저히 증가한 반면, SDF1 유전자의 발현은 감소한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진은 추가로 색소침착 환자대상 노화 섬유아세포를 제거하고 SDF1 단백질을 추가하는 임상시험을 수행한 결과, 색소침착이 줄어드는 미백치료 현상을 발견했다.

강희영‧박태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노화로 인한 피부 색소침착의 원인을 규명하고 이러한 현상을 개선하는 신물질을 제시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새로운 치료법을 적용해 미백 화장품과 항노화분야 치료제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 글로벌 화장품 신소재‧신기술 연구 개발사업(HN14C0094)의 지원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는 ‘Senescent fibroblasts drive ageing pigmentation : ​A potential therapeutic target for senile lentigo’라는 논문명으로 의학분야 학술지 테라노스틱스 저널 9월 9일자에 게재됐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