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가 현실로…스킨푸드, 기업회생절차 신청

[bsa_pro_ad_space id=4]

“설마, 설마”했던 우려가 현실이 되고 말았다.

지난해 초부터 끊임없이 경영악화에 따른 온갖 루머에 시달리고 있던 브랜드 숍 스킨푸드(대표 조윤호)가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개시를 신청했다고 오늘(8일) 밝혔다.

이 회사는 현금 유동성 대비 과도한 채무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기업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설명했다.

스킨푸드는 지난 2004년 “피부에 양보하세요”라는 헤드카피를 내건 ‘푸드 코스메틱 브랜드’를 표방하며 탄생했다. 2010년에는 화장품 브랜드숍 중 매출순위 3위 기업으로 성장하면서 기존 모기업이었던 피어리스의 저력을 이어갔다. 스킨푸드의 성장과 함께 모기업이었다가 자회사로 지위가 바뀌기는 했지만 아이피어리스가 60여년 동안 쌓아온 화장품 제조기술과 노하우로 경쟁력있는 제품을 선보이면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2015년 메르스 사태, 2016년 사드 이슈에 따른 차이나 리스크의 장기화로 인해 중국 단체 관광객(유커)의 급속한 감소가 지속되면서 경영위기 국면에 접어들었다. 여기에 노 세일(No-sale) 원칙 고수(회사 측의 주장)와 온라인쇼핑 채널 성장 대응력 부족 등으로 매출 감소와 영업 손실이 누적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말 기준 유동부채가 유동자산 대비 약 169억 원까지 초과, 제품 공급과 유동성에 문제가 발생했다. 원료 부자재기업들을 중심으로 대금 결제를 둘러싼 잡음이 이어지면서 경영악화에 따른 위기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서 국내외 대기업으로의 매각도 추진했으나 원 브랜드 숍의 전반적인 하향세 등과 맞물리면서 성사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스킨푸드 측은 이번 기업회생절차 개시신청 인가 시 사업이 정상화 궤도에 오르며 수익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해외사업권 일부를 매각해 단기 유동성을 확보하며 재무구조 개선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현재 해외 19개국에 진출한 스킨푸드는 세포라 유럽·중동 매장과 미국 얼타 등에 입점했다.

이 회사는 중국 위생허가(CFDA) 800여건을 보유하고 있다. 내년 1월 중국 전자상거래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경쟁력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판단이다. 일본에는 현재 단독매장 20여곳을 운영 중이다.

미국 사업도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는 주장이다. 아마존 내 브랜드 스토어를 열었고 얼타 매장에서는 ‘블랙슈가 스트로베리 마스크 워시오프’가 품절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스킨푸드 관계자는 “앞으로 온라인 직구시장 활성화에 대응해 디지털 커머스 부문을 보강하는 등 유통 채널을 확장하며 경쟁력을 높이고 재고자산 정비, 내부 시스템 고도화, 원가·비용 절감 등 지속적인 자구 노력을 병행해 수익구조를 개선하겠다”고 기업회생 신청에 따른 계획을 설명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