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세계 면세점 시장 공략 강화

[bsa_pro_ad_space id=4]

면세박람회 7년째 참가…설화수·아닉구딸 등 대대적 홍보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프랑스 칸에서 열린 세계면세박람회 참가를 통해 설화수를 포함한 주요 글로벌 브랜드의 제품들을 선보이며 시장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은 지난 5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세계면세박람회 참가를 통해 설화수를 포함한 주요 글로벌 브랜드의 제품들을 선보였다.

세계면세박람회는 세계면세협회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면세 박람회 매년 두 차례 싱가포르와 프랑스 칸에서 열린다. 이번 박람회에는 전 세계 56국가의 530곳 업체가 참가했으며 역대 최다인 168개에 이르는 향수·화장품 브랜드가 참여했다.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7년 연속 참가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번 박람회에 설화수·라네즈·마몽드·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헤라·아닉구딸이 참가, 각 브랜드 대표 제품을 글로벌 면세 시장에 선보였다. 특히 37년의 역사를 가진 니치 향수 브랜드 아닉구딸은 별도로 브랜드 체험 존을 운영, 바이어와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향수 브랜드 아닉구딸의 독립 홍보부스.

이번 박람회 참여를 통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지는 동시에 글로벌 10대 유통사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함으로써 면세 사업 역량을 보다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글로벌면세사업부 박두배 상무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서 아모레퍼시픽은 글로벌 면세 시장의 혁신과 변화에 앞장서고자 한다”며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전시회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회를 통해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